• 여당, 또 '묻지마 당원 모집' 파문
        2006년 03월 16일 05:13 오후

    Print Friendly

    열린우리당이 정부보조금으로 생활하는 사할린 영구이주 교포 59명으로부터 매달 당비를 받아왔으며, 그 중 일부는 본인이 열린우리당에 가입한 사실도, 당비로 보조금이 빠져나가는 사실도 모르는 상태였다고 한 언론이 보도해 파문이 일고 있다.

    16일 경기일보에 따르면 지난해 8월부터 경기도 안산시 상록구 사동 고향마을에 거주하는 몇몇 사할린 교포들은 매달 전화요금 청구서상에 콘텐츠(사이버패스) 사용료 1천원씩 청구된 요금서를 받았다. 이같은 요금서를 받은 사람들의 숫자는 점점 늘어나 최근에는 59명에 이른 것으로 확인됐다. 경기일보가 이 전화요금 청구서를 확인해본 결과 청구요금은 열린우리당 당비계좌로 입금된 것으로 밝혀졌다.

    그러나 일부 교포들만 우리당에 입당한 사실을 알고 있을 뿐 상당수 교포들은 ‘자신들이 입당원서를 제출했던 사실이 없다’고 밝혔으며 당비가 자동으로 납부된다는 사실도 모르고 있었던 것으로 나타났다.

    열린우리당 이규의 부대변인은 이에 대해 "안산시장 출마예정자인 박영훈씨가 사할린 교포들을 물심양면으로 지원해왔고 이를 고맙게 여긴 교포들이 박씨의 안산시장 후보 선출을 돕기 위해 자발적으로 당원으로 가입하는 과정에서 발생한 일"이라고 해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사할린동포노인연합회’ 회장인 김도영이라는 분의 주도로 150여명이 입당했으며 이 가운데 59명은 매달 당비를 내는 기간당원으로 등록했다"고 설명했다. 이 부대변인은 "기간당원으로 등록하기 위해서는 집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 4개의 정보를 기재해야 하는 만큼 본인이 의도하지 않거나 알지 못하는 상태에서 기간당원이 되기는 힘들다"며 이른바 ‘묻지마 당원 모집’ 의혹을 부인했다.

    이 부대변인은 "경기일보의 취재 과정에서 열린우리당 경기도당도 이런 사실을 알게 됐으며, 전화비조차 보조금으로 내는 분들에게 당비를 받는 것은 도의적으로 옳지 않다고 판단해 전액 되돌려주기로 했다"고 말했다. 이 부대변인은 "KT를 통해서 되돌려주는 것은 서너달의 시간이 소요된다고 해서 전액 현금으로 돌려주기로 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이와 관련해 지역국회의원 보좌관인 김모씨가 지난 14일 오후 고향마을을 방문, 사할린교포 32명에게 납부된 당비를 돌려준데 이어 15일 저녁 개별 방문을 통해 사할린 교포들에게 당비를 되돌려주기로 했던 것으로 확인됐다고 경기일보는 보도했다.

    이번 파문의 핵심은 매달 당비를 납주한 사할린 동포 59명이 자신이 기간당원으로 등록한 사실과 당비를 납부하게 된다는 사실을 알고 있었느냐는 것이다. 경기일보의 보도와 한나라당의 조사 결과를 종합하면 이들 가운데 적어도 몇몇은 기간당원으로 등록한 사실도, 자신의 계좌에서 당비가 빠져나간다는 사실도 모르고 있었다. 반면 열린우리당은 이런 사실을 전면 부인하고 있다.

    만약 조사 결과 경기일보의 보도대로 이른바 ‘묻지마 당원 가입’이 사실로 드러날 경우 열린우리당은 지난 봉천동 종이당원 파문에 이어 심각한 도덕적 타격을 입을 것으로 보인다. 그리고 이번 지방 선거 전략에도 상당한 차질이 불가피할 전망이다. 핵심 전략인 ‘깨끗한 선거혁명론’이 자칫 자신의 발등을 찍는 도끼가 될 수 있기 때문이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