멕시코 민주혁명당 대선승리 파란불
    2006년 03월 14일 10:16 오전

Print Friendly

오는 7월 대선을 앞두고 있는 멕시코의 좌파정당 민주혁명당(PRD)의 대선가도에 파란불이 켜졌다.

지난 12일(현지 시간) 수도 멕시코시티가 위치한 멕시코주에서 실시된 지방선거에서 민주혁명당은 31%를 득표, 1위인 제도혁명당(PRI)을 바짝 추격했다. 또 멕시코시티 시장 출신의 대선후보인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는 최근 실시된 여론조사에서 42%의 지지율을 보이며 2위 후보와의 격차를 10% 포인트 이상 따돌리며 선두 자리를 굳히고 있다.

인구 1천4백만명이 살고 있는 최대 주 멕시코주에서 실시된 이번 선거에서 민주혁명당은 우파 제도혁명당을 위협하는 정치세력으로 급부상했다. 대선 결과를 가늠해볼 수 있는 시금석이라고 여겨지는 이번 선거에서 민주혁명당은 제도혁명당과의 득표율 격차를 1% 포인트 수준으로 바짝 좁혔다.

민주혁명당은 수도 멕시코시티 시장을 배출하기도 했지만 멕시코주에서는 오랜 기간 동안 제도혁명당과 국민행동당(PAN)에 이어 제3당의 위치에 머물러 있었다. 지난 해 있었던 주지사 선거에서 제도혁명당이 압승을 거둔 것과 비교하면 민주혁명당의 약진이 어느 정도인지 알 수 있다.

중남미의 좌파열풍이 이어질 수 있을 지를 가늠할 척도가 될 오는 7월의 멕시코 대선에서 승리를 장담하고 있는 로페스 오브라도르 후보는 멕시코시티의 일간 <엘 우니베르살>지가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42%의 지지율을 얻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빈센테 폭스 대통령이 이끄는 국민행동당의 펠리페 칼데론 후보는 32%, 제도혁명당의 로베르토 마드라소 후보는 24%를 얻는 데 그쳤다.

이처럼 오브라도르의 지지도가 높아지자 우파 정당들의 공세가 점점 거세지고 있다. 국민행동당은 지난 10일 “오브라도르가 미국의 적인 베네수엘라 차베스로부터 돈을 받았다”며 유권자들의 보수적인 심리를 자극하기 시작했다.

또 카를로스 살리나스 전 대통령은 미국에서 한 연설을 통해 “라틴아메리카는 대중영합주의적인 독재자들을 경계해야 한다”는 말로 오브라도르를 공격했다.

오브라도르 후보는 이같은 비난을 일축하고 집권시 멕시코의 고질적인 부패를 척결하고 가난한 이들을 최우선적으로 고려하는 정책을 펼칠 것을 약속하고 있다.

필자소개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