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부산교통공사 박종흠 사장 재임명,
    노조 “지하철 안전·공공성 훼손 주범”
        2017년 11월 03일 12:45 오후

    Print Friendly

    ‘꼼수 연임’ 시도 논란을 일으켰던 박종흠 전 부산교통공사 사장이 재임명된 가운데, 부산지하철노조는 “출근 저지 투쟁 등 다양한 방법과 수단으로 연임 반대 뜻을 전달할 것”이라고 반발했다.

    서병수 부산시장은 이날 오전 부산교통공사 임원추천위원회에서 올린 2명의 최종 후보 중 박종흠 전 사장을 부산교통공사 차기 사장으로 재임명했다.

    박 사장은 지난달 5일 퇴임한 직후 부산교통공사 사장 후보에 다시 지원해 ‘꼼수 연임’ 논란이 제기됐었다.

    지방공기업법에 따르면 박 사장은 연임을 할 수가 없다. 공기업 사장이 연임을 하기 위해서는 정부 경영평가에서 2년 연속 ‘나’등급 이상을 받아야 하는데 부산교통공사는 2015년 경영평가에서 ‘다’ 등급을 받았다.

    이에 박 사장은 임기 중인 지난달 초 1차 공모에 지원하지 못했다가, 응모자 미달이 되자 퇴임 직후 2차 사장 후보로 지원했다. 퇴임 후 공백 기간을 거친 후 재임명이 되는 경우는 법적으로는 문제가 없기 때문이다.

    노동계는 “박종흠 사장은 재임 3년간 노사관계를 불신과 갈등의 구렁텅이로 내몰고 노사관계를 파탄지경으로 몰고 간 장본인”이라며 박 사장의 연임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부산지하철노조는 이날 성명을 내고 “서 시장이 박종흠 사장을 3년짜리 사장으로 ‘꼼수’ 연임시킨 것에 대해 부산지하철노동조합은 분노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노조는 “박종흠 사장은 2015년 경영평가 등급 미달로 지방공기업 사장 1년 연임 제한 조건에 걸려 연임이 불가했다”고 지적했다.

    특히 박 사장 재임 기간 중 선출한 위원들의 심사를 통해 임원추천위원회에서 심사와 추천을 받아 ‘셀프 추천’이라는 비판까지 받은 바 있다.

    노조는 “구조조정을 통한 다대선 개통과 1,000명 이상의 노동자를 비정규직으로 전환하기 위해 재창조 프로젝트를 발표하는 등 지하철 안전과 공공성을 훼손시킨 주범”이라며 “박 사장 임기 3년 동안 한 일이라곤 지하철 안전인력 줄이고, 다대구간 졸속개통으로 사고 위험을 증대시킨 것, 정당한 파업을 불법파업으로 몰고 가 40여 명을 해고·중징계 한 것뿐”이라고 박 사장의 자질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면서 “공사 직원 대다수를 차지하는 부산지하철노동조합 조합원들은 박종흠 사장 재임기간 중 신임투표를 통해 98%에 이르는 조합원들은 박 사장을 불신임했다”고 덧붙였다.

    노조는 출근저지 투쟁 등을 통해 박 사장의 연임 반대, 서병수 시장 규탄 투쟁을 진행할 예정이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