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노영민 “사드 갈등 관련,
    한·중 합의문 외 이면합의 없다”
        2017년 11월 02일 02:20 오후

    Print Friendly

    노영민 주중대사가 2일 사드 갈등을 봉합한 양국 정부의 공동 합의문 외에 이면합의가 있을 것이라는 일각의 추측에 대해 “이면합의는 존재하지 않는다”고 일축했다.

    노영민 대사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번에는 저희들이 회담을 하면서 우리가 양보할 수 없는 조건 중에 하나로 이면합의를 구두든 문서든 남길 수 없다는 것이었다”며 이같이 말했다.

    노 대사는 “중국 측에서는 그 부분(이면합의)에 대해서 확실한 보장을 받고 싶어했다”면서도 “그러나 저희들은 국민에게 발표하는 것 이외에 ‘절대로 이면으로 서면이든 구두든 약속할 수 없다’는 입장은 처음부터 가지고 있었다”고 거듭 강조했다.

    ‘합의를 이끌어내기 위해 한국 정부가 중국에 당근을 건넨 것은 없느냐’는 질문에도 “없다. 사드가 중국이나 러시아 등 제3국을 겨냥하지 않는다는 기술적인 보증과 지리적인 한계에 대해 지속적으로 설득해왔고 중국도 그 부분을 납득한 것으로 보고 있다”고 설명했다.

    ‘사드 추가 배치를 검토하지 않고, 미국의 미사일방어(MD) 체제에 참여하지 않으며, 한미일 안보협력이 군사동맹으로 발전하지 않을 것’이라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이 밝힌 이른바 ‘3불 정책’에 대해 ‘굴욕외교’라는 자유한국당 등 보수야당의 주장에 대해선 “(굴욕외교라는 의견에) 동의하지 않는다. 이번 발표문을 그대로 이해하면 우리가 큰 양보를 한 것이 아니라는 점 잘 알 것”이라며 “강경화 장관이 국회 (국정감사)에서 답변한 내용은 우리 정부가 그동안 계속 밝혀온 입장의 연장선상에서 바뀐 것이 없다”고 반박했다.

    미국이 이번 한·중 합의문에 양해를 했는지에 대해선 “미국과 긴밀하게 상의했다. 양국의 협의에 대해서 미국도 환영했다”며 “미국이 측면 지원을 했고 힘을 실었다”고 답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의 방중 계획과 관련해선 “저희는 연중에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확고하게 가지고 있지만, 가급적이면 조금 더 당겼으면 좋겠다. (중국 측과) 상의하고 있다”고 전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