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방문진 보궐이사 선임,
    ‘방송정상화’ 55.6%, ‘방송장악’ 26.8%
    [리얼미터] 문재인 긍정평가 67.2%,
        2017년 10월 30일 10:52 오전

    Print Friendly

    방송통신위원회(방통위)의 방송문화진흥회(방문진) 보궐이사 선임이 ‘방송 정상화’라는 인식이 ‘방송 장악’이라는 인식의 2배를 넘는 것으로 조사됐다.

    최근 방통위의 방문진 보궐이사 선임에 대해 자유한국당이 ‘방송 장악’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가운데, CBS 의뢰로 여론조사 전문기관 <리얼미터>가 2017년 10월 27일에 하루 동안 이와 관련한 여론조사를 실시한 결과, ‘불공정 방송의 정상화’라는 응답이 55.6%로, ‘정부·여당의 방송 장악’이라는 응답(26.8%)의 2배 이상인 것으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17.6%. (성인 11,921명에게 접촉해 최종 500명이 응답을 완료, 4.2% 응답률.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4.4%p)

    이념성향별로는 진보층(방송 정상화 73.9% vs 방송 장악 15.4%)에서 ‘방송 정상화’ 응답이 70%대를 넘었고, 중도층(59.1% vs 26.3%)에서도 60%에 근접했다. 반면 보수층(36.3% vs 46.2%)에서만 ‘방송 장악’ 응답이 조금 더 우세한 것으로 조사됐다.

    지지정당별로는 정의당 지지층(방송 정상화 82.3% vs 방송 장악 6.1%)과 민주당 지지층(82.1% vs 7.5%)에서 ‘방송 정상화’ 응답이 압도적으로 높았으나, 자유한국당 지지층(11.1% vs 72.6%)과 바른정당 지지층(32.0% vs 40.4%)에서는 ‘방송 장악’ 응답이 압도적이거나 우세했다. 국민의당 지지층(방송정상화 41.0% vs 방송장악 43.8%)과 무당층(30.8% vs 26.8%)에서는 두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했다.

    연령별로는 40대(방송 정상화 78.9% vs 방송 장악 16.6%)에서 ‘방송 정상화’ 응답이 80%에 근접했고, 30대(62.5% vs 21.3%)와 20대(60.5% vs 21.8%)에서도 60%를 넘었다. 50대(방송 정상화 44.9% vs 방송 장악 32.4%)에서도 ‘방송 정상화’ 응답이 앞섰으나, 60대 이상(36.8% vs 38.3%)에서만 두 응답이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하게 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지역별로는 모든 지역에서 ‘방송 정상화’라는 응답이 앞섰다. 대구·경북(방송 정상화 61.1% vs 방송 장악 21.1%)과 경기·인천(61.1% vs 25.3%), 서울(58.7% vs 25.4%), 광주·전라(55.9% vs 21.1%), 부산·경남·울산(53.6% vs 29.7%). 대전·충청·세종(43.2% vs 40.2%) 순으로 ‘방송 정상화’ 응답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한편 문재인 대통령의 지지도와 관련해, <리얼미터>가 CBS 의뢰로 10월 23일~27일까지 실시한 긍정평가는 주간집계 대비 0.6%p 낮은 67.2%, 부정평가는 지난주와 동률인 27.0%로 집계됐다. ‘모름/무응답’은 0.6%p 증가한 5.8%.

    정당 지지도에서는 더불어민주당이 지난주 대비 0.9%p 내린 49.2%를 기록했다. 다만 일간조사에선 자유한국당의 ‘국감 보이콧’이 이어졌던 27일에는 49.9%로 회복세를 보이기도 했다.

    방송문화진흥회 보궐이사 선임에 강력 반발하며 국정감사를 전면 중단한 자유한국당은 0.8%p 오른 18.9%를 기록했다. 자유한국당은 ‘국감 보이콧’을 선언했던 26일에 20.9%까지 상승했으나, 이효성 방통위원장에 대한 해임촉구결의안을 제출하기로 했던 27일 들어서는 19.6%로 하락했다.

    국민의당은 바른정당과의 통합론에 대한 호남 중진의원들의 반발 관련 보도가 확대된 가운데, 지난주 대비 0.3%p 낮은 5.9%로 집계됐다.

    여당과 제1야당의 대립구도 속에서 여론의 관심이 줄어들고 있는 정의당은 지난주 대비 0.2%p 낮은 4.7%로 3주 연속 4%대에 머물렀다. 정의당은 주로 영남과 40대 이상에서 약세를 보인 것으로 나타났다.

    바른정당은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등과의 통합론 확산으로 1.1%p 하락한 4.7%를 기록, 4월 4주차(4.6%) 이후 6개월 만에 처음으로 4%대로 떨어지며 정의당과 함께 최하위로 밀려났다. 수도권과 PK, 20대(10.2%→4.6%)와 30대, 보수층(8.2%→4.7%) 등 대부분의 지역과 계층에서 하락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어 기타 정당이 0.2%p 하락한 2.7%, 무당층(없음·잘모름)은 1.9%p 증가한 13.9%로 집계됐다.

    이번 주간집계는 전국 19세 이상 유권자 45,457명에 통화를 시도해 최종 2,518명이 응답을 완료, 5.5%의 응답률을 나타냈고, 무선 전화면접(10%), 무선(70%)·유선(20%) 자동응답 혼용 방식, 무선전화(80%)와 유선전화(20%) 병행 무작위생성 표집틀을 통한 임의 전화걸기 방법으로 실시했다. 표본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2.0%p이다. 자세한 조사개요와 결과는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