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수출입은행, MB 의혹
    ‘다스’에 대출 10배 증가
    박영선 “연대보증 면제 등 특혜성"
        2017년 10월 24일 12:29 오후

    Print Friendly

    수출입은행이 이명박 전 대통령 소유 의혹이 있는 주식회사 ‘다스’에 대한 대출액을 12년 사이 10배 가까이 증가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24일 박영선 더불어민주당 의원(국회 기획재정위원회)이 수출입은행에서 제출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에 따르면, 수출입은행이 다스에 대출해준 금액은 2004년 60억 원에서 현재 664억 원까지 늘었다.

    수출입은행은 다스에 대해 1금융권 대출 중 가장 큰 금액을 대출해주고 있다. 현재 수출 관련대출 약 455억원, 해외사업관련대출 약 209억원을 대출해 준 상태다.

    수출입은행은 2004년 60억원 대출 이후 2009년 90억을 추가 대출해줬다. 담보대출이 신용대출로 전환된 상태의 추가 대출로 신용리스크가 증가했음에도 수출입은행은 60억 초기대출 시 적용했던 4% 이자율을 똑같이 유지했다.

    이후에도 수출입은행은 다스에게 2013년에 155억 원, 2014년에 240억 원을 추가로 대출해줬고, 그 결과 수출 관련 대출액만 2004년 60억원에서 2015년 455억원으로 10년 만에 약 10배 가까이 증가했다.

    수출입은행은 다스의 해외현지법인에도 수백억의 대출을 해줬다.

    다스의 자회사인 북미법인, 체코법인 등에 약 209억원의 신용대출을 해주면서 모기업인 다스에 대해 연대보증을 하지 않았다.

    다스의 해외 두 법인 중 북미법인은 2014년, 2015년 손실이 발생했고, 체코법인은 2015년, 2016년 손실이 발생했다.

    박영선 의원은 “수출입은행이 다스에 664억원을 대출해주는 과정에서 담보대출에서 신용대출로 전환해주고 여러 차례 추가대출로 신용리스크가 증가했음에도 이자율을 그대로 가져간 것, 해외현지법인 대출 시에 모기업인 다스에 대해 연대보증을 하지 않은 것은 다스에 대한 특혜로 보인다”라며 “수출입은행의 다스에 대한 대출과정에 대한 철저한 조사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