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세계 빈곤퇴치의 날 맞아
    “빈곤과 불평등 사회 고발하고 싸울 것”
        2017년 10월 17일 04:38 오후

    Print Friendly

    사회‧노동·인권·종교·시민단체들이 17일 유엔이 정한 ‘세계 빈곤퇴치의 날’을 맞아 “우리는 빈곤과 불평등을 거름삼아 발전한 도시에서 다시 우리의 몫을 찾아오기 위한 싸움을 할 것”이라고 선언했다.

    1017 빈곤철폐의 날 조직위원회는 이날 오전 세종문화회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우리는 빈곤과 불평등이 만연한 이 사회를 고발하고, 이에 맞선 싸움을 선포하기 위해 이 자리에 모였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빈곤은 국제기구의 한시적인 구호나 원조로 퇴치되는 것이 아니다”라며 “불평등과 빈곤을 심화시키는 사회 구조에 맞서 힘을 모아 싸울 때 빈곤을 철폐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빈곤과 불평등이 사회 구조의 문제라는 점을 거듭 강조했다. 이들은 빈곤철폐의 날 제안문에서도 “한국 사회는 절대빈곤의 터널을 빠져나오기도 전에 사회의 부를 일부 부유층이 독식하는 경제구조가 확고해져왔다. 재벌과 대기업에는 온갖 혜택이 부여되는 반면 99% 민중들에게는 성장의 대가가 돌아오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빈곤철폐의 날 조직위는 장애인과가난한이들의3대적폐폐지공동행동, 내가만드는복지국가, 맘편히장사하고픈상인모임, 민달팽이유니온, 민주노총, 빈민해방실천연대, 전국불안정노동철폐연대, 전국빈민연합,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조계종사회노동위원회, 천주교인권위원회 등 전국 59개 시민사회단체들의 연대체다.

    조직위는 “촛불을 든 시민들의 투쟁은 마침내 승리해 권력자들을 끌어내렸지만 가난한 이들의 삶은 여전히 크게 바뀌지 않았다”며 “도심 속 노동자들은 밤새 불 꺼지지 않는 사무실과 공장에서 아무리 열심히 일해도 안정된 방 한 칸 마련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경제규모 11위에 해당하는 우리나라는 매년 노인빈곤율과 자살율 1위라는 불명예를 안고 있다. 또 2015년 기준 인구 12.5%(1인가구 포함)가 절대빈곤에 처해있다. 반면 소득 수준 상위10%가 42%자산을, 한 사람이 2,312채의 집을 소유하고 있어 양극화도 매우 심각한 상황이다.

    조직위는 “소위 ‘뜨는’ 지역에서 살거나 장사하는 이들은 부동산을 소유한 이들의 탐욕으로 인해 쫓겨난다”며 “대책 없는 개발 때문에, 임차료 폭등 때문에 쫓겨나고 밀려나 거리에 종착한 이들에게 도시는 그들이 몸 뉘일 땅 한 평, 좌판을 펼 땅 한 평을 허락하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이어 “우리의 싸움은 노동이 존중받는 사회, 집·가게·거리에서 쫓겨나지 않는 사회, 차이가 차별이 되지 않는 사회, 아프면 치료받을 수 있는 평등한 사회를 이룩하기 위한 싸움”이라며 “평등한 땅이 한 평, 두 평 늘어나 빈곤을 철폐하는 그날까지 우리의 싸움은 계속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