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원 “박근혜 법정진술,
    본격 정치투쟁 선언한 것”
        2017년 10월 17일 10:47 오전

    Print Friendly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17일 추가 구속영장이 발부된 박근혜 전 대통령이 국정농단 수사와 재판을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며 사실상 재판을 거부하고 나선 것에 대해 “태극기 부대의 극소수와 함께 정치투쟁을 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라고 풀이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전직 대통령이 삼권 분립을 무시하고 재판을 거부하는 듯한 말을 했다. 일반 국민도 용납되지 않아야 하지만, 특히 전직 대통령이 그러한 일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법정투쟁을 포기하고 본격적으로 정치투쟁을 하겠다고 선언한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형이 확정된다고 하면 그 부담은 문재인 대통령한테 상당히 올 것”이라며 “(문 대통령이) 전직 대통령을 과연 언제까지 옥중 생활을 할 수 있게 하겠나. (박 전 대통령) 지지 세력의 요구 때문에 문재인 대통령의 고민이 상당히 쌓이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박 전 대통령의 재판 거부가 소수의 지지층을 결집하는 효과를 예상한 전략이라는 지적도 나온다.

    박 전 대표는 “박 전 대통령은 일정한 소수의 세력을 가지고 있다. 자유한국당을 통해서 더 뭉쳐질 확률을 높다고 본다”면서 “박 전 대통령이 (향후) 일정한 지지 세력들과 함께 나가리라고 저는 보고 있다”고 전망했다.

    ‘바른정당과 자유한국당의 통합에 부정적 영향을 가져올 수 있지 않겠나’라는 사회자의 질문엔 “자유한국당은 대선 때는 박근혜 대통령을 충분하게 활용했다”며 “바른정당과의 통합은 이미 예견돼 있던 것이기 때문에 11월 정기국회 기간에는 흡수가 될 것이고, 그렇게 되면 바른정당은 분열의 길로 갈 것”이라고 답했다.

    바른정당 자강파와 국민의당의 통합 가능성에 대해선 “국민의당 내부에서도 그런 얘기를 하는 분들이 있다”면서도 “잔류파·자강파와 국민의당이 통합교섭단체를 구성한다느니 또는 당대당 통합 또는 개인적으로 들어오는 일은 없을 것”이라고 단언했다.

    이어 “정당은 정체성이 가장 중요하다. 그렇기 때문에 그분들이 국민의당으로 올 수도 없고, 국민의당이 그분들과 갈 수도 없다”며 “(안철수 대표가) 중도를 표방하지만 잔류파들, 자강파들과 함께하면 더 큰 손실이 있기 때문에 그러한(통합) 선택을 하지 않으리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