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의 노벨상 취소 공작
박지원 "부끄러운 대통령"
이정미 "MB, 상상 이상의 '공작왕'"
    2017년 10월 10일 11:31 오전

Print Friendly

박지원 전 국민의당 대표가 10일 이명박 정부 당시 국가정보원의 보수단체를 동원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노벨 평화상 수상 취소 공작 의혹과 관련해 민족 역사 앞에 참으로 부끄러운 대통령이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우리나라 국민이 사상 최초로 노벨평화상을 받았다는 것 그 자체가 영광인데, 받았던 것을 (수상 9년 후에취소시키려는 공작을 한 것은 역시 이명박 대통령답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대한민국의 모든 나쁜 짓을 다 골라서 한 곳이 (이명박 정부의국정원이다. (노벨평화상 취소 공작은천인공노할 일이라며 “(노벨상은세계 최고의 권위이고 특히 우리나라는 노벨평화상 딱 하나 수상한 경험밖에 없는데 이것을 취소하려고 했다는 것은 민족 반역자들이나 하는 일이라고 질타했다.

박 전 대표는 김대중 전 대통령이 노벨평화상을 수상하고 9년 후에 수상 취소 공작을 벌인 이유에 대해 이명박 대통령이 취임해서 소고기 광우병 파동으로 많은 시련을 겪으면서 그것을 커버해 보려고 과거 김대중노무현 정권을 송두리째 부인하는 그런 작업이 아니었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국정원과 군 사이버사령부의 댓글공작문화예술계 인사에 대한 블랙리스트고 김대중 전 대통령 노벨평화상 취소 청원 등 이명박 정부 당시에 벌어진 일련의 정치공작 사건과 관련해 이명박 전 대통령을 구속 수사해야 한다는 정치권의 요구가 쏟아지고 있다.

박 전 대표는 당연히 (구속 수사해야 한다며 이런 국기문란이 있을 수 있나고 말했다.

이정미 정의당 대표 또한 이날 오전 의원총회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은 무엇을 상상하더라도 그 이상을 보여주는 공작왕’”이라며 이런 상황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진척하지 않는 것은 직무유기라고 강조했다.

반면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이 전 대통령의 정치공작 의혹이 드러나는 것에 대해 정치보복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표는 문재인 정부가 이러한 서류를 자기들이 작성해가지고 내놓았다면 (정치보복을의심하겠지만이러한 내용들은 이명박박근혜 정부에서 작성된 문건에서 발견된 것이라며 자기들이 한 짓을 문건으로 남겨서 발견된 것인데 왜 이게 조작이고보복인가그러면 적폐청산 하지 말고 공로패 주자는 건가라고 반박했다.

이정미 대표도 정치보복 운운은 도둑이 제 발 저리는 논리라며 지금 국민은 단지 정책실패가 아니라 불법적 정치공작에 대한 책임을 묻고 있다대한민국 그 누구도 실정법 위반이 드러나면 처벌을 피할 수 없다국정농단의 뿌리를 끊어내기 위해 이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의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