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두언 “MB가 모르고
이런 일 벌어질 수 없어“
"나도 국정원에 실제 사찰 당했다"
    2017년 09월 29일 04:05 오후

Print Friendly

정두언 전 의원이 29일 국가정보원을 둘러싼 여론조작, 댓글공작, 블랙리스트, 공영방송 장악 등에 대한 이명박 전 대통령 개입 여부를 놓고 논란이 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MB가 모르고서야 일이 이렇게 벌어질 수가 없다”고 말했다.

정두언 전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원세훈 전 원장 같은 분을 국정원장 시키는 것 자체가 그런(여론조작 등) 일을 벌일 수 있는 장을 만들어준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정 전 의원은 “노무현 전 대통령 서거 이후에 이명박 전 대통령의 지지율이 계속 떨어지고 밀렸다”면서 “여기에 반격을 해야겠다고 해서 단순무식한 원세훈 전 원장 같은 분을 국정원장을 시킨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원세훈 전 원장은) 자기가 없는 일도 했다고 자랑할 판인데 (이 전 대통령에게) 이런 일(댓글공작 등)을 하고 있다고 얘기를 했다고 보는 게 상식”이라고 덧붙였다.

다만 “원세훈 전 원장이 (이 전 대통령에게) 보고를 했고 (이 전 대통령도) 그렇게 하라고 지시를 했다고 진술을 하느냐 안 하느냐가 관건이지만, 진술을 한들 이명박 전 대통령이 ‘나는 그런 적 없다’고 하면 증거가 없다. 법적으로는 쉽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명박 전 대통령이 검찰의 포토라인에 설 가능성이 있겠나’라는 사회자의 질문에 “(검찰이 소환조사를 요구하면) 안 나올 수 없을 것”이라고 답했다.

국정원 심리전단 문건에 이름이 오른 정 전 의원은 “저는 리스트에만 올랐던 게 아니라 실제로 사찰을 당했었다”며 “(정 전 의원이 다닌) 음식점, 술집을 다 뒤지고 미행하고 그러다가 안 되니까 저에 대한 음해성 글을 (국정원이 개입해) 소위 찌라시 시장에 (줬다). 그것(국정원이 찌라시 시장에 뿌린 글)도 나올 것”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MB정권의 여론조작 사건이 확대되자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이 ‘노 전 대통령이 부부싸움 끝에 자살을 했다’며 물타기에 나선 것에 대해선 “굉장히 불리한 표현을 했다. 법적으로는 위기에 몰릴 것”이라면서도 “결과적으로는 (정진석 의원의 발언으로) 일방적으로 밀리던 보수세력이 반격할 수 있는 발판을 만들어줬다”고 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이 노 전 대통령의 600만불 수수 의혹 특검을 주장하면서) 국민들이 양비론적인 판단을 할 수 있는 계기를 만들어줬다”며 “결과적으로 (정진석 의원이) 살신성인을 한 셈이 됐고 성공한 마케팅”이라고 했다.

정 전 의원은 “자유한국당에선 이슈를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노 전 대통령 600만불 수수 의혹이) 재조사가 될 가능성은 별로 없는데도 주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