댓글공작 블랙리스트 등
모든 표지판, MB로 향해
정진석 “댓글정치 원조 참여정부”... 진선미 “침소봉대의 달인들”
    2017년 09월 28일 11:54 오전

Print Friendly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을 둘러싼 여론조작, 댓글공작, 블랙리스트, 공영방송 장악 등의 의혹들이 사실로 확인이 되고 있는 것과 관련해, 28일 진선미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 상황의 모든 방향 표지판이 MB 대통령으로 가 있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 개입론에 힘을 실었다.

민주당 적폐청산위원회 간사인 진선미 의원은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혜영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이명박 전 대통령을 검찰 포토라인에 세울 수 있는 확실한 증거를 확보했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증거라는 건 직접증거만 있는 게 아니다. 조직범죄 같은 경우 당사자인 부하도 부인하고 대장도 부인하지만 그 정황적인 증거들이 모아지면 결국은 증거로 채택이 되어서 처벌을 받는다”며 “지금 드문드문 밝혀져 있는 것들이 너무 분리되어 있어서 증거가 없다고 생각할 수 있지만 ‘증거는 무궁무진하다’고 보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국정원 뿐 아니라 국방부의 사이버사에서 ‘VIP, BH에게 보고됐다’는 지시가 있었다는 문건이 나왔다. 여러 행정부 중의 하나인 국방부의 사이버사령부에 대통령 지시가 있었다는데 대통령 직속기관인 국정원에 지시를 안 했다는 게 더 어색하지 않나”라며 “이 모든 것들이 체계적으로 퍼즐이 맞추어지면 증거는 무궁무진하다”고 거듭 강조했다.

진 의원은 이 전 대통령이 관련 의혹에 대해 부인하고 있는 것에 대해선 “자신이 대통령이던 시절에 본인 밑에서 일을 했던 국방부와 국정원에서 이렇게 어마어마한 일들이 벌어졌으면 일단 엎드려서 국민들께 사과해야 한다. 그런데 본인에게 물어질 책임이 무서워서 잡아떼고 있는 것을 이해할 수가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부하가 본인과 상관없이 성범죄를 해도 사과를 하고, 백남기 어르신 문제도 경찰청장이 사과했다. 그런데 원세훈 국정원장이 70억이 넘는 돈을 들여가며 국정원 내부의 직원들과 외부의 사람들까지 총동원해서 이렇게 어마어마한 일들을 벌인 게 사실로 드러나고 있다”며 “(이 전 대통령이) ‘내 책임이다. 내가 이 모든 문제를 짊어지고 전방위적으로 모든 수사에 적극 응하겠다’고 하는 게 대통령으로서 상처받은 국민들에게 보여줄 수 있는 최후의 의사 표시다. 책임지는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말했다.

이 전 대통령이 연루된 의혹이 확대되자, MB정부 청와대에서 정무수석을 지낸 정진석 자유한국당 의원은 2006년 2월 국정홍보처 문건을 근거로 “댓글 정치의 원조는 참여정부”라고 주장하고 나섰다.

이에 대해서도 진 의원은 “댓글이라는 표현만 가지고 (댓글정치라고 주장하는 건) 너무 부끄럽다. 이분들은 침소봉대의 달인”이라고 반박했다.

그는 “(노무현 전 대통령이 지시한) 댓글은 소통이라는 관점에서 동의할 수 없는 왜곡된 정보들이 돌면 그것을 공무원이 자기 이름을 걸고 ‘이러이러한 것이 사실이 아닙니다’라고 소통을 하라는 관점”이라며 “(MB정부의 국정원은) 일반인인 것처럼 여론을 조작한 거다. (노 전 대통령의 댓글 지시와는) 어마어마한 차이”라고 지적했다.

이처럼 자유한국당이 MB정부 블랙리스트 의혹 등에 노무현 전 대통령을 끌어 들이는 문제에 대한 비판도 나온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역대 우리 정부를 책임진 대통령들 중 그렇게 스스로 극단적인 선택을 한 대통령은 없었다. 그만큼 정치적 압박과 음해와 공격이 있었던 것”이라고 말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이 부부싸움 끝에 자살했다’는 정진석 의원의 주장에 대해 반박이다.

박 시장은 “(노 전 대통령 서거) 당시 진실을 왜곡하고 음해하면서 자살로 몰아간, 말하자면 ‘정치 살인이다’라는 말까지 있었고, 그리고 그런 것들이 대체로 사실로 받아들여지고 있는 것 아닌가”라고 지적했다.

박원순 제압 문건 등에 대해선 “정치공작이라고 하는 것을 우리 역사의 사전에서 없애야 한다는 온 국민의 염원에도 21세기 그런 일이 벌어졌다는 것을 어떻게 용서할 수 있겠나”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