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성진 등 보호하려다
김이수 후보자 낙마한 것”
박지원 "여당에 부적절 인사 임명 철회 요구했는데, 답 없었다"
    2017년 09월 12일 10:25 오전

Print Friendly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가 12일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임명동의안 부결 사태에 대해 청와대가 국민의당에 책임론을 제기한 것에 대해 “나사 빠진 정권”이라고 비판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청와대는 류영진 식약처장,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 같은 자격 안 되는 사람들을 보호하려다가 결국 김이수 헌법재판소장을 낙마시켰다”며 이같이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그제(10일) 저녁에 국민의당 중진 의원들이 김이수 헌법재판소장의 인준을 위해서는 최소한 문재인 대통령이 오만과 독주, 야당을 무시하는 행위를 하지 말고 협치의 모습을 보여야 한다며, 그 일환으로 ‘박성진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임명을 철회하고, 식약처장을 해임하는 성의를 보여 달라’고 요구했다. 그리고 어제(11일) 아침 김동철 원내대표가 그러한 요구를 여권에 전달한 것으로 알고 있다”고 전했다.

그는 “대통령이 말씀하는 협치와 코드인사 비판을 불식하는 모습을 보여줄 수 있고, 또 야당에게도 (김이수 후보자에게 찬성표를 줄 수 있는) 명분을 줄 수 있었다”며 국민의당이 이러한 요구를 한 배경을 설명했다.

박 전 대표는 “그러나 (국민의당 요구에) 우원식 원내대표가 답변을 주겠다고 해놓고 표결되는 그 순간까지도 국민의당 원내지도부로부터 어떠한 답변을 들었다는 말을 듣지 못했다”고 지적했다.

그는 “그래놓고 청와대에서 신경질적으로 ‘무책임의 극치’니, ‘반대를 위한 반대’이런 얘기를 하는 것은 오만의 극치”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이번 부결사태를 (청와대는) 전화위복의 계기로 삼아야지, 이런 식으로 야당에게 책임을 전가하면 앞으로 국정과제를 위한 법안 처리나 김명수 대법원장 후보는 장담할 수 있겠나”라며 “청와대와 민주당의 태도는 (김명수 후보도) 어렵게 만들 수도 있다”고 말했다.

‘부적격 인사가 아님에도 정치적으로 부결시켰다’는 국민의당을 향한 일각의 비판에 대해선 “1차적 책임이 대통령에게 있다. 말로만 협치를 강조하고 ‘지지도 높으니까 나를 따르라’고 한다”며 “정치적, 정략적인 것이 아니라 국정 전반을 위해서 다시 한 번 문재인 대통령의 성공을 비는 의미에서 국민이 경고를 준 것”이라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