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북한, 6차 핵실험 실시 추정돼
    규모 5.7 지진 발생, 역대 최대 규모
        2017년 09월 03일 02:27 오후

    Print Friendly

    기상청은 3일 낮 12시 29분경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부근에서 규모 5.7의 지진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북한의 6차 핵실험 실시에 따른 인공지진일 가능성이 높다고 추정했다. 국방부와 합동참모본부도 핵실험으로 추정된다고 밝혔다. 미국 지질조사국(USGS)와 중국 지진국도 이날 북한의 지진 발생을 확인하며 폭발에 따른 인공지진으로 추정했다. 일본 정부는 지진을 6차 핵실험의 결과로 규정하고 있다.

    풍계리 인근은 북한의 핵실험장이 있는 곳으로 지난해 9월 9일의 5차 핵실험을 강행하는 등 수차례 핵실험이 진행된 지역이기도 하다.

    이번이 6번째의 핵실험이라면 지진 규모 5.7로 2006년 10월 9일 1차 핵실험 때의 3.9, 2009년 5월 25일 2차 4.5, 2013년 2월 12일 3차 4.9, 2016년 1월 6일 4차 4.8, 2016년 9월 9일 5차 5.0의 규모를 능가하는 최대 위력의 핵실험으로 추정된다. 5차 핵실험과 비교하면 약 10배의 위력으로 최대 규모의 위력을 가진 핵실험이라는 분석이다.

    문재인 대통령은 이날 오후 1시 30분경 국가안전보장회의(NSC) 전체회의를 긴급 소집했다. 국회 국방위원회도 4일 전체회의를 소집해 관련 사안을 보고 받고 논의하기로 했다.

    자유한국당은 이날 감효상 대변인 구두논평을 통해 지진이 5차 핵실험의 결과로 알려지는 것에 대해 “사실상 한미 레드라인을 넘은 것”이라고 규정하며 강력한 대응책과 한미동맹 강화를 정부에 촉구했다. 또 강 대변인은 “북한의 위협을 무시한 채 대화를 고립하는 등 북한에 잘못된 시그널을 보냈다”며 문재인 정부를 강하게 비판했다.

    국민의당은 손금주 수석대변인의 논평을 통해 “국제사회의 거듭된 경고에도 또 다시 핵 실험을 강행한 북한의 무모함을 강력 규탄”한다며 북한의 핵능력과 미국 등의 갈등이 심화될 경우 “미국의 선제공격 가능성이 있다”며 “이것이 현실화될 경우 한반도 전역에 재앙이 닥칠 수 있음을 명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정의당도 김종대 원내대변인 브리핑을 통해 이번 지진이 북한의 6차 핵실험 결과로 보인다며 “비핵화와 평화에 대한 우리 국민 및 전세계 시민들의 염원에 반하는 행동에 대해 강력히 규탄한다”고 밝혔다.

    또 “모든 관계 당국이 전쟁의 길이 아닌 평화의 길로 나설 것을 강력히 촉구”하며 특히 정부에 대해 “북한과 미국 등 관계 당국을 대화의 장에 나설 수 있게끔 하는 제안을 만들고 그런 해법에 입각한 행동에 나서도록 설득하는 행동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바른정당 이종철 대변인도 구두논평을 통해 “아침에는 수소폭탄, 점심에는 핵폭탄으로 한반도 불안 시계(時計)가 정점에 이르렀다”며 정부에 대해 “신속한 설명과 함께 대책을 내놓아야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