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계 5위, 롯데그룹
민주노조 말살 흑역사
부당해고 부당인사 결정에도 불복
    2017년 08월 23일 04:59 오후

Print Friendly

롯데그룹 노동자들이 23일 노조 간부에 대한 부당해고 등 회사의 민주노조 탄압을 강도 높게 비판하며 “롯데그룹은 헌법이 보장하는 노동자의 노조할 권리를 완전히 보장하라”고 촉구했다.

민주노총 서비스연맹은 이날 오전 롯데그룹 본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헌법에 보장된 노동자들의 단결권을 인정하지 않는 롯데그룹을 규탄하고 중앙노동위원회에서 인정한 부당해고, 부당인사 당사자를 즉각 원직 복직시킬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고 밝혔다.

롯데그룹 규탄 기자회견(사진=서비스연맹)

연맹은 기자회견문에서 “재계 서열 5위로 사내유보금만 27조에 달하는 굴지의 재벌 롯데그룹은 지난 십수 년간 전국 도처 계열사에서 노동자들을 잔인하게 핍박하고 억압해왔다. 그 이유는 오로지 민주노조를 한다는 것 뿐”이라며 “‘민주노조 말살의 흑역사’를 거쳐 결국 롯데그룹에는 민주노조의 씨가 말랐다”고 지적했다.

현재 롯데그룹 내 민주노조는 2015년 10월에 설립된 롯데마트노조가 유일하다. 이들에 따르면, 회사는 그룹 내 하나밖에 없는 노조 간부에게 부당징계와 해고를 일삼는 등 여전히 노조 적대정책을 펴고 있다.

연맹은 “시대가 바뀌고 대통령이 바뀌어 세상 모든 것이 변하는데, 롯데그룹의 민주노조에 대한 병적인 적대정책은 달라지지 않았다”며 “롯데마트 민주노조 설립 이후 위원장을 비롯한 노동조합 간부들은 부당해고, 보복성 징계와 발령, 저성과자 인사평가로 힘겨운 조합 활동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롯데그룹은 정찬우 롯데마트노조 부위원장이 육아휴직 후 복직하자 매니저에서 담당으로 2단계 직책 강등을 했다. 이에 대해 중앙노동위원회로부터 부당인사발령을 인정받았으나, 롯데쇼핑은 판결에 불복하고 행정소송으로 맞섰다. 앞서 롯데그룹은 전 계열사를 대상으로 남성육아휴직 의무화제를 도입했다며 대대적인 언론 홍보에 나선 바 있다.

노조 설립 직후인 2015년 10월엔 울산지부, 진장지부가 설립되자 핵심 간부 2명을 징계해고 하고 소속 조합원 수십 명을 징계 처리했다. 이 또한 중노위가 부당해고로 판결했으나 롯데 측은 파결에 불복하고 행정소송을 진행했다.

김영주 롯데마트노조 위원장은 “민주노조를 만들기 위해 9년의 시간이 걸렸다”며 “롯데그룹의 민주노조 탄압은 상상을 초월하지만 노동자들은 두 번 다시 롯데그룹에서 민주노조 말살의 흑역사를 용납하지 않을 것”라고 말했다.

강규혁 서비스연맹 위원장은 “지난 해 1700만의 촛불이 가장 많이 외친 것중 하나가 재벌적폐 청산”이라며 “롯데그룹은 생길 때부터 권력에 빌붙어 각종 이권을 챙겨온 재벌 적폐의 대표적인 기업”이라고 주장했다. 강 위원장은 “촛불을 계기로 서비스연맹은 롯데마트노조를 중심으로 롯데 재벌 적폐와 투쟁할 것이고 롯데그룹 곳곳에 민주노조를 세우고 전면전을 벌여나갈 것”이라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