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그 누구도 전쟁 일으킬 권리 없다”
    ‘주권회복과 한반도평화실현’ 8.15범국민대회 열려
        2017년 08월 15일 10:01 오후

    Print Friendly

    광복 72주년을 맞아 노동자·농민·빈민·여성·청년학생 등 각계 단체들은 ‘전쟁연습 중단’, ‘사드배치 철회’, ‘평화협정 체결’ 등을 요구하고 나섰다.

    민주노총, 한국노총, 빈민해방실천연대, 전쟁반대평화실현국민행동, 조국통일범민족연합남측본부 등 각계의 단체들로 구성된 ‘8·15범국민평화행동 추진위원회(8.15대회 추진위)’는 15일 오후 3시 30분에 서울 중구 서울시청 광장에서 ‘주권 회복과 한반도 평화실현’을 주제로 8.15 범국민대회를 개최했다.

    굵은 빗줄기가 쏟아지는 광장에 모인 1만 여명(주최 측 추산)의 시민들은 한시도 자리를 뜨지 않고 ‘한미군사훈련 중단’, ‘종속적 한미동맹 폐기’, ‘전쟁 반대’, ‘사드 철회’, ‘위안부 야합 폐기’ 등의 구호를 외쳤다.

    대회 주최 단체들은 대회 결의문을 통해 “최근 미국 정부는 예방전쟁, 한반도에서의 무력 사용을 운운하고 있으나, 촛불 정부를 자임한 문재인 정부는 청산해야 할 박근혜 정권의 한미동맹 강화 정책, 일방적 대북 적대정책의 그늘에서 벗어나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그 누구도 한반도에서 전쟁을 일으킬 권리는 없다”며 “일촉즉발의 군사적 위기 앞에서 적대적인 전쟁연습은 중단되어야 마땅하다. 한미연합 전쟁연습 즉각 중단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또한 “미국은 수십 년간 추진해 온 일방적 대북 적대정책을 중단하고 관계정상화와 평화체제 구축을 향한 대화와 협상에 나서라”고 촉구했다.

    사드 배치 철회, 위안부 합의와 한일군사정보협정 폐기, 패권적 한미동맹 폐기 등의 요구도 나왔다.

    이들은 “미국의 입맛에 맞춰 일본 재무장과 자위대의 한반도 진출을 뒷받침하고 한미일 동맹을 완성시키려는 의도 아래, 한일 ‘위안부’ 합의와 한일군사정보협정이 강행됐다”며 “한일 ‘위안부’ 합의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즉각 폐기하라”고 말했다.

    아울러 “분단과 냉전을 극복하지 않는 한 적폐청산의 시대적 과제를 완수할 수 없다. 적폐 중의 적폐인 분단 적폐, 냉전 적폐를 완전히 청산해야 한다”며 “분단으로 인해 여전히 미완성인 우리의 광복을 이제는 완성시켜야 한다”고 강조했다.

    범국민대회 모습(이하 사진은 유하라)

    8.15범국민대회 중앙통일선봉대장인 한충목 한국진보연대 상임공동대표는 “평화적 해법은 이미 다 나와 있다. ‘북한을 적으로 간주하지 않는다’는 것을 말이 아니라 실천으로 보여주면 된다”며 “대규모 한미연합 전쟁연습을 중단하고, 평화협상을 개시하고, 평화협정을 체결해 정전 상태를 마무리하면 된다”고 말했다.

    한 상임공동대표는 “자신이 가진 핵은 문제가 없고, 상대가 가진 핵은 문제라는 이중기준을 버려야 한다. 자신이 가하는 위협은 ‘방어’이고, 상대의 대응은 ‘위협’이라고 강변하지 말아야 한다”며 미국을 겨냥했다.

    특히 “‘한미동맹’이라는 이름아래, 모든 상식과 합리, 평화에 대한 요구가 외면당하고, 질식당하고 있다”고 말했다. 그는 “위안부 야합, 한일 군사협정은 파기되어야 한다”며 “전범이자 식민 지배자인 일본과 우리가 ‘동맹’인가. 모든 국민이 반대하는 이런 말도 안 되는 일이 한미동맹이라는 이름 아래 강요받고 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한 상임공동대표는 “우리는 자주의 시대를 선언한다”며 “미국에 ‘전쟁은 안 된다’, ‘평화협상을 개시하라’고 당당히 요구하는 나라, 전쟁의 위협 없는 평화로운 나라를 만들어내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광복절을 맞아 한국을 방문한 일본 단체들도 이날 대회에 참가했다. 카츠시마 카즈히로 일본 평화포럼 사무국장은 “평화포럼은 일본의 침략전쟁과 식민지 지배의 반성에 입각해 여러분들과 함께 아시아의 평화에 기여해 나가기 위해 많은 노력을 기울일 것을 약속한다”고 운을 뗐다.

    카츠시마 카즈히로 사무국장은 “아베 정권 하에서 특정비밀보호법과 전쟁법 제정으로 집단적 자위권 행사가 용인됐고, 금년엔 공모죄가 제정돼 정부에 이론을 제기하는 단체와 시민에 대하여 조사당국의 과잉 단속이 행해질 위험성도 생겼다”며 “일본은 ‘전쟁을 할 수 있는 나라’로 탈바꿈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그는 “아베 수상은 헌법 개정과 함께 역사마저 왜곡하려 하고 있다”며 “일본이 세계의 다른 국가에 대해 해야 할 일은 역사 수정이 아니라, 사실에 입각한 역사 인식의 표명, 침략전쟁과 식민지 지배에 대한 가해자로서의 책임과 배상”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우리들은 아베정권에 종지부를 찍도록 전력을 기울여 싸워 나갈 것”이라며 “앞으로도 아시아의 평화를 위해 연대의 끈을 넓혀나가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대회 참가자들은 집회를 마친 후 미일 대사관 앞까지 행진해 ‘인간 띠 잇기’ 행사를 진행할 예정이었다. 그러나 법원이 ‘국제정세’와 ‘일부 대사관 직원의 출근과 통행 불편’을 이유로 이를 금지하면서 불발됐다.

    주최 측은 이에 대해 성명을 내고 “‘국제 정세’를 이유로 집회와 시위의 자유를 금지하는 것은 ‘중대한 시국’이라며 언론과 결사, 집회와 시위를 금지하고 위수령, 계엄령, 긴급조치 등을 남발하던 독재정권들의 행태와 아무런 차이가 없다”며 “박근혜 정부 때와 다를 바 없는 문재인 정부와 법원의 사대주의적이고 반민주적인 행태에 개탄을 금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