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한빛4호기 격납건물 부식
    환경단체 “지속적 문제제기, 원안위 무시”
        2017년 08월 09일 05:04 오후

    Print Friendly

    원전 규제기관인 원자력안전위원회(원안위)가 한빛원전 4호기에 대해 환경단체 등이 제기한 격납건물 철판 부식 가능성을 무시했다는 비판이 나왔다. 앞서 한빛 4호기는 방사성물질 유출을 막는 격납건물 철판이 부식되고 콘크리트 구멍이 난 사실이 환경단체 등에 의해 확인됐다.

    환경운동연합, 원자력안전연구소(준)은 8일 오전 환경운동연합 2층 열린 공간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원안위가 건설 당시부터 알 수 있는 격납건물 콘크리트 부실가능성을 무시해 중대사고 안전성을 방기했다”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이 단체들은 “원자력연구소(준)은 지속적으로 철판부식의 원인 중 하나로 콘크리트 문제가 있을 수 있으니 점검이 필요하다고 제기해왔으나 원안위는 이를 무시한 가운데 표준형 원전에서 철판 부식을 넘어 콘크리트 공극까지 발생한 것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방사능 물질의 유출을 막아주는 격납건물 철판 부식은 이 철판을 둘러싼 콘크리트에 문제가 생기면 발생하는 경우가 많다. 한빛4호기처럼 콘크리트에 구멍 등이 생기게 되면 경계면에 이물질이나 습기가 발생하면서 격납건물의 철판이 부식되는 원리다.

    이 때문에 당장에 철판에 직접적인 문제가 없더라도 철판을 감싸는 콘크리트 점검은 예방 차원에서 꼼꼼하게 점검해야 한다는 것이 환경단체들의 지적이다. 일찍이 환경단체들은 관련한 제보를 받고 한빛 4호기의 콘크리트에 문제가 발생할 가능성에 초점을 맞추고 점검을 요구했으나, 원안위는 이를 무시해왔다. 그러던 중 콘크리트 내부에 구멍이 생겨 철판까지 부식된 것이 확인된 것이다.

    문제는 격납건물 철판이 원전 내 최후의 방호벽 역할을 한다는 데 있다. 만에 하나 내부 폭발이 발생하게 되면 압력과 온도가 높아지면서 부식된 부분은 쉽게 파손되고 방사선이 외부로 유출되는 대형 참사가 벌어질 수 있다는 것이다. 일찍이 문제 제기된 콘크리트 문제를 무시해온 원안위에 비판이 쏟아지는 이유다.

    환경단체들은 “원안위는 30년간 육안 검사만으로 격납건물 철판의 부식관통을 방치한 책임이 있다”면서 “부식 확인 후에도 그 원인에 대해 규명도 하지 못 한 상태”라고 지적했다.

    또한 “콘크리트 구조물 두께가 15% 줄어든 것에 대해 확인한 후 그 후속 안전 대책에 대한 판단을 전적으로 사업자의 의견에 대한 검토밖에 수행하지 못하는 현 규제기관의 무능이 개선돼야 한다”고 비판했다.

    콘크리트 내부에 구멍이 생긴 원인으로는 시공사의 부실공사가 꼽힌다. 한빛4호기 사업자가 시공사의 부실공사 사실 자체를 파악하지 못했거나, 알면서도 대처하지 못했을 가능성이 제기된다. 한빛4호기의 시공사는 현대건설이다.

    환경단체들은 “사업자가 부실시공에 대해서 인지하고 있었는지 수사에 준하는 조사를 실시해야 한다”면서 “부실시공으로 원전안전성에 위해를 입힌 시공사인 현대건설에 대해서는 손해배상이나 고발과 같은 적극적인 법적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