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국민의당 공멸 후
    바른정당 중심으로 흡수통합”
    하태경, 전당대회 후 국민의당 결별 수순 예상
        2017년 08월 08일 02:41 오후

    Print Friendly

    하태경 바른정당 의원이 8일 안철수 국민의당 전 대표의 바른정당 연대설과 관련해 “가장 현실 가능한 시나리오는 국민의당이 공멸하고 바른정당 중심으로 흡수 통합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하태경 의원은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안철수계도 몇 명 없고, 정동영계, 천정배계도 없다. 그래서 상당히 개별화될 가능성이 많다”면서 “바른정당과 노선이 그렇게 크게 다르지 않은 분들은 우리당과 함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전당대회 이후 “국민의당이 일종의 결별 수순을 밟을 것”이라고 전망하기도 했다.

    한편으론 “과거 YS나 DJ처럼 당을 완전히 장악한 대표가 아니면 실현되기가 쉽지 않다”며 연대·통합설에 대해선 회의적인 견해를 밝혔다. 그는 “안철수 전 대표가 다시 대표가 되더라도 51대 49인데, 그런 상황에서 자기가 압도적으로 당을 이끌 수 있겠나. 당 화합을 얘기하는 내부 목소리도 들어줘야 하기 때문에 국민의당 안에서도 연대의 목소리가 사라질 가능성이 많다”고 덧붙였다.

    안 전 대표의 이번 당권 도전과 관련해서 “정치적으로 순진하다”, “막나가는 경향이 있다”고 평가했다.

    하 의원은 “안 전 대표가 피해의식이 큰 것 같다. 천정배, 정동영 누가 되더라도 자기가 아니면 민주당으로 흡수 통합될 것이라는 우려가 상당히 강한 것 같다”면서 “국민의당이 민주당으로 통합되면 본인은 가장 불명예스러운 방식으로 강제 퇴출이다. 그런 상황이 굉장히 두려워서 출마를 선택한 것 같다”고 분석했다.

    특히 안 전 대표의 전당대회 출마에 천정배 전 대표·정동영 의원 등 당권주자들과 당내 의원들이 반발하면서 내분이 깊어지는 것에 대해 “공멸을 막는 방법은 손학규 추대”라고 조언했다.

    하 의원은 “손학규 전 지사가 국민의당에 나름대로 기여한 바가 크다. 재미없는 대선 경선에 어느 정도 흥미를 불어넣어 줬고 마지막 정치 인생을 국민의당에 쏟아 부었다”며 “정동영, 천정배 후보 쪽에선 차라리 손학규 대표 체제가 자기들에게 유리하다. 안 전 대표가 너무 욕을 들으니 손학규 대표가 잠시 좀 맡아 주시라고 할 수 있다”고 말했다.

    그는 “손학규 전 지사도 내분이 깊어지는 상황이 그렇게 싫지만은 않을 거다. 본인의 존재감이 다시 지금 부상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