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원세훈 국정원’ 여론조작
    노회찬, 'MB 개입설' 제기
    "국정원장과 MB, 주기적으로 독대"
        2017년 08월 07일 11:46 오전

    Print Friendly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MB정권의 ‘원세훈 국정원’ 여론조작 사건과 관련해 “MB정권 당시 국정원장과 대통령과의 관계는 주기적으로 독대하는 관계였다”며 이명박 전 대통령의 개입설을 제기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7일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국정원장과 대통령의) 독대 과정에서 이명박 대통령에게 보고가 이뤄졌는지, 이명박 대통령으로부터 지시받은 사실은 없는지, 이것이 반드시 조사가 될 것으로 보인다”고 이같이 말했다.

    자유한국당, 바른정당이 국정원 적폐청산 TF에서 발표한 국정원의 여론조작 의혹에 대해 ‘국정원의 또 다른 정치개입’이라고 주장하는 것에 대해 “과거 정부의 문제점을 들춰낸단 점에서 정치적 부담감을 느끼는 건 이해되지만 보수-진보, 여야를 떠나서 이 행위가 사실이라면 국정원이 잘못을 저지른 건 분명한 것 아니겠나”라며 “(보수야당이) 범죄까지 옹호할 이유는 없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이어 “자유한국당이 과거를 반성하면서 그 일을 극복하려고 노력한다고 한다면 자신의 환부도 드러내고 뼈를 깎는 성찰을 해야 마땅하다”면서 “자신과 연관됐기 때문에 불리하니까 ‘덮어두자’, ‘이건 정치보복이다’라는 식으로 방어논리를 편다는 것은 국민의 동의를 얻기 힘들다”고 덧붙였다.

    앞서 지난 3일 국정원 적폐청산 TF는 2012년 국정원이 3500명에 달하는 민간인으로 구성된 30개 여론조작팀을 운영하고 선거에 불법 개입했다고 밝혀졌다. 특히 국정원은 이 팀 운영에 한해 30억원을 사용했고, 이명박 정권에 도움이 되는 여론조사 활동 등을 특수활동비로 집행했다.

    국정원 적폐청산 TF의 이런 발표가 나오자, 자유한국당과 바른정당은 “국정원이 본연의 역할은 제대로 수행하지 못하면서 ‘정치 보복 쇼’에 개입하는 ‘국정원의 정치화’는 안 될 일”(정용기 자유한국당 원내수석대변인), “전임 대통령을 겨냥한 정치적 보복으로 비화될 수 있다”(전지명 바른정당 대변인)며 일제히 반발했다.

    한편 노 원내대표는 국정원 개혁과 관련해선 “가장 핵심은 국내 정치에 대한 개입 금지”라며 “이른바 정치 사찰이 법적으로는 금지돼 있지만, 법도 자세히 들여다보면 어느 정도 용인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조직상으로는 국내 파트 자체를 없애야 하고, 이후에 정치 사찰을 금해서 순수하게 대외정보전문기관으로 거듭나는 계기가 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