끊임없이 드러나는 갑질
남편 4성 장군이면 부인은 여단장?
군인권센터 “정훈공보참모 동원 언론플레이까지”
    2017년 08월 03일 01:09 오후

Print Friendly

박찬주 육군 제2작전사령관(대장) 부부의 공관병을 노예처럼 부리는 등 가혹행위에 대한 추가 제보가 끊임없이 나오고 있다. 심지어 사령관 부인의 갑질에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은 공관병이 자살을 시도하는 일까지 있었던 것으로 드러났다.

군인권센터는 3일 배포한 보도자료에서 지난 2015년 박 사령관이 육군 참모차장으로 재임했을 당시 공관병 중 1명은 ‘물건을 찾아오라’는 사령관 부인의 지시에 수 시간 동안 지하창고를 뒤졌으나 찾지 못했고, 사령관 부인에게 이를 보고할 시 당하게 될 질책이 떠올라 심각한 스트레스를 느낀 나머지 자살을 시도했다.

또 사령관 부인은 공관병이 자신이 발코니에서 키우는 식물에 물을 제대로 주지 않거나 시들면 한겨울에도 공관병을 발코니에 한 시간씩 가둬놓는 가혹행위까지 했다.

사령관 부부는 공관병이 자신들의 갑질 때문에 자살까지 시도했음에도, 해당 공관병을 타 부대로 전출시키고 다음 공관병들에게 악행을 이어갔다고 군인권센터는 전했다.

박 사령관은 공관병들에게 자신의 부인을 여단장(준장) 급이라며, 부인의 눈밖에 나는 행동을 하는 공관병을 최전방 GOP로 유배를 보내기도 했다.

2015년에 또 다른 공관병이 사령관 부인의 끊임없는 질책 등으로 누적된 스트레스를 참지 못하고 공관 밖으로 나갔다가 동료 병사들의 설득에 공관으로 다시 돌아갔다. 이 사실을 알게 된 사령관 부인은 전속부관 A(대령)와 남편인 박찬주 사령관(당시 육군참모차장)을 호출했다.

부인의 호출을 받은 박 사령관은 전속부관 A대령, B대위, 공관병들을 모두 일렬로 공관에 세우고 ‘내 부인은 여단장(준장) 급인데 네가 예의를 갖춰야지 이게 뭐하는 짓이냐?’라 호통치며, 피해자인 공관병을 12사단 사천리중대에 1주일간 파견해 최전방 GOP 경계근무를 서게 했다.

실제로 사령관 부인은 ‘여단장 급’이라는 사령관의 말처럼 행동했다. 호출벨을 눌렀을 때 늦게 오거나, 전자팔찌의 충전이 덜 되어서 울리지 않을 경우 공관병들에게 “한 번만 더 늦으면 영창에 보내겠다”고 폭언을 했다고 군인권센터는 밝혔다.

앞서 박 사령관은 ‘공관병 갑질 논란’에 “모든 책임은 저에게 있다”며 전역지원서를 제출한 바 있다. 그럼에도 논란이 잦아들지 않자 박 사령관은 정훈공보참모(대령 전병규)를 동원해 “사령관이 계속되는 군인권센터의 발표에 대해 침묵하는 것은 자중하는 것이지 사실을 인정하는 것은 아니다”라며 제기된 의혹을 모두 부인하는 취지의 입장을 밝혔다.

특히 박 사령관은 가장 논란이 큰 ‘공관병 전자팔찌 착용’에 대해 “손님이 방문 시 편의 목적으로 3회 사용했다”고 반박했다. 그러나 이전 제보자와 새로운 제보자들 모두 상시적으로 전자팔찌를 착용했다고 일관되게 진술하고 있다고 군인권센터는 밝혔다.

임태훈 군인권센터 소장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어제부터 국방부 감사관실이 감사에 착수했는데 이렇게 정훈공보참모를 동원해서 언론 플레이를 한다는 것은 이미 자기가 데리고 있는 조리병과 공관병은 입막음을 했다는 뜻이다. 때문에 이 조사도 신빙성을 점점 잃어가고 있다. 특히 국방부 감사관실이 제대로 감사를 한 적이 없다”며 “이 사안은 수사로 전환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임 소장은 “고발장을 준비를 하고 있는데 4차 보도자료를 배포 후에도 (사태가 해결이) 안 될 경우에는 고발장을 제출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