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갑을오토텍 노조
    박형철 비서관, 신현수 실장 해임 촉구
    “노동부와 검찰 수사 제대로 이루어질지 우려돼”
        2017년 07월 19일 06:32 오후

    Print Friendly

    갑을오토텍 노조가 19일 박형철 반부패 비서관과 신현수 국정원 기조실장의 즉각 해임을 촉구했다. 특히 노조는 신현수 실장에 대해선 증거인멸 혐의로 검찰에 고소했다.

    현대자동차 하청업체인 갑을오토텍은 회사의 조직적인 노조파괴 의혹이 끊이지 않았다. 이에 따라 파업에 돌입한 노조는 계속적으로 교섭을 요구했으나, 회사가 공격적 직장폐쇄로 맞서면서 노사 갈등이 악화됐다. 이후 회사가 노조의 파업을 유도한 후 용역깡패 동원, 직장폐쇄 등의 수단을 동원하는 ‘노조파괴 시나리오’가 있었던 것이 확인돼 논란이 일었다.

    신현수 실장은 김앤장 변호사 시절에 갑을오토텍 회사의 노조 파괴를 도왔던 인물이다. 실제로 신 실장이 2015년 4월 23일 고용노동부의 갑을오토텍 압수수색을 앞두고 노조 파괴 증거 인멸에 가담한 사실이 밝혀진 바 있다. 박형철 비서관은 지난해 갑을오토텍 사측의 법률대리인이었다.

    금속노조 충남지부 갑을오토텍지회는 이날 오전 청와대 분수대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청와대는 범죄행위가 명확한 신현수 실장 임명 철회 요구를 무시하고 있다”며 “신현수 실장, 박형철 청와대 반부패비서관이 갑을오토텍 정상화에 발목 잡고 있는 것을 인정하고 이에 대한 대책을 내놔야 한다”고 촉구했다.

    노조는 전날 신 실장을 포함해 2015년 김앤장 법률사무소 소속으로 갑을오토텍을 법률대리한 변호사 5명을 형법상 증거인멸죄를 들어 고소했다.

    신현수 박형철 해임촉구 및 형사고소 기자회견(사진=금속노조)

    노조는 “고용노동부 천안지청의 압수수색 과정에서 확보한 노무부문장 권기대의 휴대폰 압수수색 자료에 의하면 김앤장 법률사무소 소속 변호사들이 갑을오토텍 노조파괴 증거인멸 시기를 전후해 30차례 이상 메시지를 주고받거나 통화한 것이 확인됐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거액의 수임료를 받으며 노조 파괴에 대한 노동조합의 고소에 따라 진행 예정인 압수수색을 무력화시키기 위해 증거인멸을 지시한 정황이 뚜렷하다”고 덧붙였다.

    박 비서관에 대해서도 “노동조합 할 권리를 무참히 유린했던 자본과 그 자본에 동조하며 전관예우 거짓변론을 진행하며 수많은 노동자들을 고소, 고발한 법률대리인”이라고 규정하며, 청와대에 즉각 해임을 촉구했다.

    노조는 청와대가 박 비서관과 신 실장에 대한 인사를 유지하는 것이 노사관계에 있어 회사에 잘못된 신호를 줄 수 있다고 우려하고 있다.

    김경자 민주노총 부위원장은 기자회견에서 “사측은 박형철, 신현수가 승승장구하는 모습을 보고 간단한 노사 합의사항 이행은커녕 노조파괴 범죄를 계속 저질러도 된다는 판단을 하고 있을지 모른다”고 주장했다.

    노조 또한 “행정기관인 노동지청과 천안지청이 수사와 기소에 미적거리는 상황도 확인했다. 무엇이 이들의 입장을 바꾸게 했겠나”라며 “청와대의 부적격 인사에 대한 조치가 없기 때문”이라고 지적했다.

    이재헌 갑을오토텍 노조 지회장도 “범죄행위에 동조했던 변호사들이 박근혜 정권과 잠시 각을 세우고 대선 캠프에서 함께 했다는 이유로 청와대 요직에 임명되는 걸 보면서 노동부와 검찰의 수사 제대로 이루어질 것인가 우려가 된다”고 말했다.

    아울러 노조는 “아직도 진행되고 있는 갑을오토텍 정상화 과정에서 이제라도 청와대가 나설 것을 요구한다”며 “문재인 대통령이 말하는 노동이 존중받는 나라를 위해서라도 정부가 나서서 자신의 책임을 다하길 요구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