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전, 이용 찬성 59% 반대 32%
원전, 위험하다 54% 안전하다 32%
    2017년 07월 14일 12:06 오후

Print Friendly

한국수력원자력(한수원)이 신고리 원전 5·6호기 공사 중단을 결정하면서 노조와 지역주민들의 강한 반발이 예상되는 가운데, 여론조사에서도 찬반이 팽팽하게 갈렸다.

14일 여론조사기관 <한국갤럽>이 2017년 7월 11~13일까지 전국 성인 1,004명에게 신고리 원전 5·6호기 건설 여부에 대해 물은 결과, 우리 국민 37%는 ‘계속해야 한다’, 41%는 ‘중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22%는 의견을 유보했다.

공사 중단 문제에 대해서는 성별·연령별 차이가 컸다.

남성은 48%가 ‘계속 건설’, 36%가 ‘중단’ 의견을 낸 반면, 여성은 25%만 ‘계속 건설’이고 46%가 ‘중단’을 원했다. 연령별로는 고연령일수록 ‘계속 건설’(20대 20%; 60대+ 53%), 저연령일수록 ‘중단’(20대 61%; 60대+ 20%) 의견이 많았다.

지지정당별로 보면 더불어민주당·정의당 지지층에서는 ‘중단’(52%·60%)이, 자유한국당·바른정당 지지층은 ‘계속 건설’(78%·57%)이 우세했으며 국민의당 지지층은 의견이 양분됐다. 무당층은 ‘계속 건설’ 40%, ‘중단’ 29%다.

전기 생산에 원자력 발전 이용해야 한다는 답변도 크게 줄었다.

전기를 얻기 위해 원자력 발전을 이용하는 것에 대해 물은 결과 59%가 ‘찬성’했고, 32%는 ‘반대’했으며 9%는 의견을 유보했다.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직후에는 찬성 64%, 반대 24%였다. 그로부터 약 6년이 경과한 현 시점 기준 찬성은 5%p 감소, 반대는 8%p 증가했다.

<갤럽>은 “두 차례 조사 모두 전기 생산을 위한 원전 이용에 긍정적 시각이 우세하다는 점은 대동소이하다”며 “그러나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직후보다 오히려 원전 이용 반대가 많아진 데는 주목할 만하다”고 분석했다.

전기 생산을 위한 원전 이용에는 대부분의 응답자 특성별로 찬성이 우세했으나 30대(찬성 45%/반대 49%), 더불어민주당 지지층(48%/42%), 정의당 지지층(47%/44%), 이념성향 진보층(49%/44%) 등에서는 찬반 격차가 크지 않았다.

신고리 공사 중단 여부에 대한 입장과는 별개로, 우리 국민 10명 중 5명 이상은 원자력 발전소를 위험하다고 보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우리나라 원자력 발전소의 안전·위험성 인식을 물은 결과, ‘안전하다’ 32%, ‘위험하다’ 54%로 조사됐다.

남성은 ‘안전’ 42%, ‘위험’ 47%로 엇비슷했으나, 여성은 22%만 ‘안전’, 61%가 ‘위험’하다고 답해 성별 인식 차가 컸다. ‘위험하다’는 응답은 저연령일수록(20대 70%; 60대+ 32%), 신고리 5·6호기 건설 중단 주장자(80%), 전기 생산에 원전 이용 반대자(83%) 등에서 특히 많았다.

<갤럽>은 “이번 조사 결과를 종합하면 우리 국민은 원자력 발전의 유용성을 인정하는 한편 상존하는 위험 또한 간과하지 않고 있다”며 “2011년 후쿠시마 원전 사고 직후보다 원전 이용 반대가 증가한 점, 여성과 젊은 층의 원전 거부감이 큰 점 등은 향후 여론 향방의 단서가 될 것”이라고 분석했다.

이번 조사는 휴대전화 RDD 표본 프레임에서 무작위 추출(집전화 RDD 15% 포함), 전화조사원 인터뷰로 진행했다. 표본오차는 ±3.1%p에 95% 신뢰수준, 응답률은 19%(총 통화 5,286명 중 1,004명 응답 완료)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