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상곤, 논문표절 의혹에
    “부적절 주장” 전면 반박
    “외고, 자사고 문제, 국가교육 차원에서 폐지 문제 제대로 검토해야"
        2017년 06월 29일 05:30 오후

    Print Friendly

    김상곤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 후보자가 29일 자신에게 제기된 논문표절, 중복게재, 연구비 중복 수령 의혹 등에 대해 “부적절한 주장”이라며 전면 반박하고 나섰다.

    김상곤 후보자는 이날 국회 교육문화체육위원회 인사청문회에서 이은재 자유한국당 의원이 “논문 49편 중 15편, 약 30.6%가 중복 게재나 표절”이라고 주장하자 “부적절한 주장을 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원회가 김 후보자의 논문이 표절이 아니라고 판단한 것을 근거로 야당들의 의혹에 구체적으로 반박했다.

    김 후보자는 논문 표절 의혹을 재차 추궁하는 이 의원에 대해 “서울대 연구진실성위에서 최근 아니라고 했는데 그렇게 말하면 부적절하다”고 말했다.

    그는 “인용 표시나 출처 표시는 지금의 시점에선 적절하지 않은 게 있다”면서도 “선행 문단이나 후행 문단에 다 나와 있고, 그런 점에서 서울대 연구진실위가 ‘부정행위가 아니다’라고 판단했다”고 설명했다.

    석사학위 논문 100여 곳을 표절했다는 의혹에 대해선 “석사학위 논문은 35년 전에 썼다. 그것도 포괄적 인용까지 포함해서 인용과 출처 표시 등을 다 했다”며 “그래서 전혀 표절과는 관계없다”고 일축했다.

    김 후보자는 연구비 중복 수령 및 논문 중복 게재 의혹에 대해서도 “중복해서 연구비를 수령한 적이 없고, 연구평가도 중복해서 제출한 경우도 없다”고 부정했다.

    연구비를 이중수령하지 않았다는 입증서류 제출 요구에 대해서도 “한신대에서 가능할 것 같다”고 답했다.

    아울러 김 후보자는 최근 전국 시도교육감이 들고 나온 자사고·외고 폐지 문제에 대해선 자사고·외고로 인해 발생하는 문제가 있다고 인정하며 ‘폐지’ 쪽에 무게를 둔 답변을 했다.

    김 후보자는 “외고와 자사고, 국제고가 여러 문제를 야기하고 있다”며 “국가교육 차원에서 폐지 문제를 제대로 검토해야 한다”고 밝혔다.

    그는 “그동안 경기교육감을 할 때는 자사고 등을 확대하는 것을 굉장히 억제하면서 그 한계를 극복하고자 애썼다”면서도 “자사고 등이 일으키는 문제는 온 국민이 알고 계실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사고를 폐지하겠다는 문재인 대통령 공약에 대해선 “존중한다”면서도 “구체적인 방법은 국가교육회의 등을 통해 다양한 의견 수렴을 거쳐 마련하겠다”고 신중한 입장을 보였다.

    자사고를 일반고로 전환할 경우 소용되는 비용 문제와 관련해선 “많은 국민이 우려하는 자사고 문제를 바로잡을 필요가 있다”며 “필요한 재정 조달은 기획재정부 등 관계 부처와 충분히 협의하겠다”고 말했다.

    ‘외고·자사고 재지정 평가가 몰려 있는 2019∼2020년 이전에 학교 설립 근거를 삭제할 생각이 있느냐’는 질문엔 “국가교육회의에서 폭넓게 검토하고 현장 교사들의 의견을 수렴해 방법을 결정하겠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