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임위 보이콧 등,
이혜훈 “야당들이 좀 지혜로워야”
    2017년 06월 20일 02:03 오후

Print Friendly

바른정당이 20일 조국 청와대 민정수석이 국회 운영위원회에 불참할 경우 다른 상임위에 대해 보이콧하겠다고 밝힌 가운데, 당 대표 출마를 선언한 이혜훈 의원이 부정적 입장을 밝혔다.

이혜훈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검찰개혁, 재벌개혁, 언론개혁 등 정부가 해야 할 과제가 산적해 있다. 이런 것들은 시스템으로 제도화돼야 하기 때문에 국회에서 입법으로 확정되지 않으면 어렵다. 여소야대이기 때문에 국회 협조가 절실한 상황”이라며 “그런데 국회 협조를 어렵게 만드는 이런 방식(국회 보이콧)은 지혜롭지 못하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김상곤 교육부 장관, 조대엽 고용노동부 장관 후보자 등의 청문회가 남아 있는데 두 후보자들에 대해선 당에 부정적인 생각을 가진 의원들이 많다. 저만 하더라도 김상곤 후보자는 보수의 정체성에 안 맞는 게 많다고 생각한다”며 “청문회를 더 해 봐야 확실한 것들을 알 수 있겠지만, 보이콧보다는 청문회를 열어서 철저히 검증해서 뭐가 문제인지 국민들 앞에 낱낱이 알리는 게 더 좋은 방법”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요즘 국민들은 옛날하고 다르다. (국회 보이콧이라는) 굉장히 강경한 정치적인 제스처에 대해서 ‘강력한 정치적인 제스처구나’ 이렇게만 받아들이기보다 ‘왜 국정을 발목 잡느냐’며 곱게 보지 않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어 “특히 문재인 정부에 대해서는 국민들이 사상 유례를 볼 수 없을 만큼 굉장히 관대하고 기대도 크다. 최순실 사태 때문에 국정이 올스톱 된 지가 한 10개월 되기 때문에 대한민국호가 빨리 날아올랐으면 좋겠다는 기대감도 있고, 인수위 없이 출범했다는 것에 대한 굉장히 관대함이 있다”며 “야당들이 좀 지혜로워야 한다”고 꼬집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