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미애, 추경 반대에
“현실 방조 무책임 정치”
    2017년 06월 14일 01:04 오후

Print Friendly

추미애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14일 소방관, 사회복지사 등 현장 공무원 증원을 골자로 하는 추가경정예산안에 반대하는 자유한국당, 국민의당, 바른정당에 대해 “‘미래 빙자, 현실 방조’의 전형적인 무책임 정치”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추미애 대표는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야3당은 미래세대에 부담을 주는 공무원 증원을 반대한다고 하지만, 정작 오늘의 청년세대 고통을 어떻게 해결할지에 대해서는 입을 닫고 있다”며 이같이 지적했다.

추 대표는 이번 추경에 대해 “실제 수요에 비해 절대 부족했던 소방과 복지, 경찰 공무원을 늘려 청년 일자리 문제를 해결함과 동시에 ‘대민 국가서비스’의 질을 높이고, 그 분들의 열악한 근로 환경을 개선하는 ‘1석 3조’의 추경안”이라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신용평가회사 무디스도 추경 편성이 한국의 잠재성장률에 긍정적으로 기여하고, 국가 신용도에도 중요한 지지대가 될 것이라고 평가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는 야3당이 새 정부에서 한 첫 합의가 추경안 반대라는 점을 거론, “실업자 수는 역대 최대치이며 청년층의 4분의 1이 사실상 실업 상태로, 말 그대로 ‘국가 재앙’ 수준”이라면서 “도저히 믿기지 않는 무책임한 행태”라며 추경안 반대 합의 즉각 철회를 촉구했다.

아울러 추 대표는 야당이 장관 인사에 대해 부적격 판단을 내리고 인사청문보고서를 채택하지 않고 있는 것에 대해서도 “인사청문 절차가 품격을 잃고 발목잡기로 전락”했다면서 “더 이상 국민들께서는 국회의 인사청문회 기능과 역할에 기대를 걸지 않을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는 야3당 중 특히 자유한국당을 지목해 “대통령과의 대표 회동에도 불참하고, 국회 상임위원장 초대에도 불참했다. 사실상 협치 거부와 다름없는 이해 못할 행동들”이라며 “노골적으로 새 정부의 발목을 잡는 구태를 계속한다면, 새 정부를 출범시킨 국민의 분노를 피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