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김상조 등
임명강행 시, 국회보이콧"
자유당, 새 정부에 노골적 딴지걸기
    2017년 06월 05일 11:45 오전

Print Friendly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5일 문재인 대통령이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강경화 외교부 장관·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등 임명을 강행할 경우 국회 보이콧을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내각 후보자들의) 의혹이 해명되지 않은 상태에서 대통령이 임명을 강행한다면 엄청난 야당으로부터의 저항을 갖고 올 것”이라며 “구체적 전략에 대해선 얘기 드리기 어렵지만, 이 정부의 엄청난 부담으로 대두될 것이라고 전망한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국회 보이콧 논의도 나오는 것 같다’는 사회자의 질문에 “그런 것까지 다 검토하고 있다”고 답했다.

정 원내대표는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 후보자를 ‘비리 백화점’이라고 주장 “임명을 강행하려는 기미가 보인다”며 “불공정거래위원장을 임명한다고 한다면 이번 주 대통령 지지도는 청문회 때문에 떨어질 것”이라고 했다.

그는 아파트 다운계약서, 배우자 취업특혜, 위장전입 의혹 등을 일일이 열거하며 “어떻게 재벌의 부도덕한 행위를 처벌할 수 있을지 굉장히 의심스럽다”고 말했다. 특히 배우자의 항암치료를 위해 주소지를 이전했다는 김 후보자의 해명에 대해선 “부인이 말기 암 환자라고 해서 위장전입이 정당화될 순 없다고 본다”며 “어디 살든지 간에 어느 병원 가서든지 치료 받을 수 있는 거지, 대치동에 가야지만 치료를 받을 수 있단 건 얘기가 안 된다”고 말했다.

김이수 헌법재판소장 후보자, 강경화 외교부장관 후보자와 관련해선 “상한 냄새가 나는 음식이 있다고 한다면 먹어보고 버리겠나. 지독한 여러 냄새가 나면 버리는 게 현명하다”고 말했다. 청문회 전에 후보자가 자진사퇴를 해야 한다는 것이다.

정 원내대표는 “각종 의혹에 대해 거짓 해명을 하고 있는 후보자들이 지명 철회되는 것은 당연한 수순”이라며 “끝까지 자진사퇴하지 않고 청문회를 강행한다고 한다면 송곳 검증을 할 수밖에 없다”며, 인준 거부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어 “이런 후보자를 추천해놓고 국회에서 검증해보라고 하는 것은 대통령의 직무 유기”라고 공세를 펼치기도 했다.

아울러 자유한국당은 문 대통령이 일찍이 제안한 여·야·정 협의체 불참 입장도 거듭 천명했다. 자유한국당은 앞서 대통령이 아닌 국회와 여야가 주도하는 협의체 구성을 주장하기도 했다.

정 원내대표는 “당초에 협치의 모습을 보였던 문재인 정부가 최근에는 독주와 독선으로 흐르는 모습”이라며 “사회적 갈등이나 논쟁이 있던 문제들을 충분한 협의 없이 대통령 말 한 마디로 처리한다든가 제대로 검증이 안 된 후보자(이낙연 국무총리 지칭)를 내정하고 정권 지지도가 높다는 이유로 밀어붙이기 식으로 일방적 임명을 했다”고 말했다.

한편 홍준표 전 경남도지사가 귀국하면서 전당대회 출마론이 본격 제기되는 것에 대해선 “국민과 우리 당원들이 홍준표 전 지사가 당대표로 적합한지에 대해선 판단을 할 것”이라며 말을 아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