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원 "국회, 이낙연 총리 인준해야"
    "김정은 위원장에게 ‘이 기회를 포착해라’고 촉구하고 싶다"
        2017년 05월 26일 11:11 오전

    Print Friendly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26일 “이낙연 국무총리 임명은 오늘이라도 국회 본회의를 소집해서 인준해 줘야 한다”고 말했다.

    박지원 전 대표는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위장전입, 부인의 그림, 아들의 병역 등 문제가 있지만 지금이 그렇게 한가한 때가 아니다”라며 “청와대 비서실장이나 정무수석, 여당의 지도부들이 나서서 야당을 설득해서 여야가 협력해야 한다”고 이 같이 말했다.

    박 전 대표는 “김대중 대통령 때에 IMF 외환위기를 불러일으킨 자유한국당의 전신인 정당에서 5개월간 총리 임명을 안 해 줘서 얼마나 많은 국정의 혼란을 가져오게 했나”라며 “국정공백을 하루라도 빨리 메워 나가기 위해 이낙연 총리를 붙들고 있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이낙연 국무총리 후보자에 부적격 결정을 내린 자유한국당을 겨냥했다.

    다만 여러 공직후보자에게 제기된 위장전입 등의 문제에 대해선 “대통령으로서 입장 표명을 국민에게 해 주시는 것이 좋을 것”이라면서 “청와대와 여당 지도부에서도 협치한다고 얘기하면서 야당에 아무런 얘기를 하지 않고 있거나 손을 놓고 막연히 ‘야당이 해 주겠지’라고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덧붙였다.

    이 후보자에 대한 검증 차원에서 의혹을 제기한 인사청문위원들에게 문자폭탄을 보낸 문재인 대통령 지지층에 대해선 “아주 나쁜 버릇”이라며 “저도 12만 개의 문자 폭탄을 받은 적이 있다. 개인의 의사를 표시할 수 있는 그런 권리가 있음에도 불구하고 지나치면 옳지 않다”고 말했다.

    박 전 대표는 남북관계와 관련해서도 “북한의 김정은 위원장에게 ‘이 기회를 포착해라’고 촉구하고 싶다”며 “미국의 트럼프 대통령도 대화와 평화의 필요성을 강조했고 특히 틸러슨 국무장관은 체제전복 등 하지 않겠다고 북한에 선언을 해 줬다. 문재인 대통령도 교류 협력을 시작하겠다고 했고 안보실장도 또 새로이 국정원장 후보자도 대화론자다. 북한도 더 이상 버티지 말고 이제 대화의 테이블로 나와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대화 테이블로 나와서) 최소한 북한의 핵을 동결하고 NPT에 가입하고 IAEA의 핵사찰도 받는 시스템으로 다시 돌아가야 한다”며 “그래야 만이 북한의 경제도 살려갈 수 있다 하는 것을 북한이 먼저 알아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3차 남북 정상회담 필요성에 대해선 “문정인 외교·안보특보가 말했듯이 남북 관계 긴장을 위해서나 북한 핵미사일 문제를 해결하는 데에 빠르면 빠를수록 좋다”고 말했다.

    아울러 문재인 대통령이 청와대의 특수활동비 42%를 삭감하겠다고 밝히면서 국회 특수활동비도 폐지해야 한다는 요구가 높아지고 있다. 이에 대해 박 전 대표는 “문재인 대통령이 선제적으로 하겠다고 나섰으면 정부부처는 물론 의회나 사법부도 여기에 맞는 일을 자동적으로 해 나갈 것이 아닌가 그렇게 본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이 국가인권위의 역할을 강화해 헌법기구화 하겠다고 한 데엔 “김대중 정부 때부터 그러한 것을 추진했지만 그때는 개헌이 불가능해서 하지 못했다”며 “문재인 대통령은 내년 지방선거까지 개헌을 약속했기 때문에 반드시 국가인권위원회를 헌법기관으로 강화해서 우리 국민의 인권을 세계인권 수준보다도 훨씬 좋은 인권국가로 성장시키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