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우택 "친박, 자중하고 신중한 처신 보여야"
친박 일각, 집단지도체제로 지도체제 변경 주장
    2017년 05월 24일 11:15 오전

Print Friendly

정우택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은 24일 전당대회를 앞두고 친박계와 홍준표 전 경남지사 간 설전이 오가는 것을 겨냥해 “소위 박근혜 지지층들이 자중하고 신중한 처신을 보여야 한다는 것이 당내와 대체적인 사회분위기”라며 거듭 ‘친박 자중론’을 언급했다.

정우택 대행은 이날 오전 KBS 라디오 ‘안녕하십니까 윤준호입니다’와 인터뷰에서 ‘친박계가 당권에 도전할 것으로 보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 이 같이 답하면서 “하지만 이분들이 당권에 도전하고 안 하고는 그분들의 선택이라고 보고, 그 선택의 결정은 국민과 당원이 하는 것”이라며 “이제 ‘친박’이라는 표현은 없어졌으면 좋겠다는 것이 저의 바람”이라고 말했다.

대선 직후 당권 싸움으로 당 지지율이 하락하는 것에 대해선 “저희들도 자성의 목소리가 많이 나오고 있다”면서 “보수의 가치라고 한다면 신뢰와 품격이라고 보는데 그 품격적인 측면에서 못 미치는 언사가 있어서 당에 대한 비난이 더 많이 생겼지 않았나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번 전당대회가 홍 전 지사와 친박계의 대결이 될 것이라는 전망에 대해선 “반드시 그렇다고는 생각하지 않는다”며 “그 두 가닥(홍준표-친박) 말고 소위 중간 지대에 있는 인사들이 나올 수도 있고 당 외에서 덕망이 있는 분이 오실 수도 있지 않나, 여러 가지 갈래의 말들이 나오고 있다”고 전했다.

당 내 지도체제와 관련한 논란에 대해선 “현재의 단일지도체제는 과거 지도체제의 부정에서 벗어나기 위해서 당대표의 권한을 강화해서 당대표를 별도로 선출하는 방식”이라면서 “현재 일부에서는 과거 집단 체제로 회귀하자는 의견이 있다”고 지적했다.

친박계는 현재의 단일 지도체제에서 집단체제로 전환해야 한다고 주장하고 있다. 전당대회 출마자 전체를 대상으로 투표해서 1위가 당대표, 나머지 5위까지는 최고위원이 되는 방식이다. 이런 지도체제 하에선 홍 전 지사가 당대표가 된다 해도 최고위원직에 친박계 다수 포진될 될 가능성이 높아 사실상의 당권은 친박계가 잡았다고 봐야 한다.

정 대표는 “현재로서는 아무 결정된 사안이 없다”면서 “현재의 단일지도체제는 당대표의 권한이 강화됨에 따라서 당대표가 강력한 리더십을 발휘할 수 있는 장점은 있지만 또 한편으로는 당대표의 독단과 독주로 흘러갈 수 있다는 부작용에 대한 우려가 제기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이것에 대해서는 서로 장단점이 있기 때문에 이번에 신중한 검토를 통해서 결정해 나가도록 하겠다”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