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 정신 헌법 전문 명시
우원식 "국민적 합의로 생각해"
    2017년 05월 22일 05:16 오후

Print Friendly

우원식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2일 헌법 전문에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명시하는 것을 두고 자유한국당이 반발하는 것에 대해 “국민적 합의가 된 사안이 아닌가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원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자유한국당과 이견이 있으면 충분히 토의하겠다”면서도 이 같이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5.18 민주화운동의 의미는 우리 국민들 마음속 깊이 들어와 있다”며 “광주 시민들이 권력찬탈에 맞서 총칼에도 굴복하지 않고 헌법이 정한 주권적 권리를 행사한 것이고, 그를 통해서 대한민국의 인권과 민주주의에 중대한 진전이 있었다. 이런 것에 대해 자유한국당에서도 충분히 인식하고 있으리라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우 원내대표는 강경화 외교부 장관 내정자와 관련해 위장전입 등의 논란을 두고 문재인 정부의 인사원칙이 무너졌다는 평가가 나오는 데에는 “인사원칙이 있음에도 우리 외교적 위기를 극복할 수 있는 역량 있는 분이기 때문에 모시는 것 아니겠나”라며 “흠보다는 갖고 있는 역량이 훨씬 크다고 생각하고 추천한 것”이라고 말했다.

자유한국당이 이런 논란을 제기하며 강 내정자에 대한 임명을 반대한는 것에 대해선 “흠결은 과거의 것이고 그 흠결보다는 우리한테 필요한 그분의 역량이 훨씬 출중하기 때문에 솔직히 고백하면서 내정한 것”이라며 “여러 가지 상황을 판단해서 자유한국당에서 청문회에 임하실 것으로 생각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