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공항 정규직화 논의
"전 국민이 지켜봐, 제대로 해야"
    2017년 05월 18일 03:01 오후

Print Friendly

공공운수노조와 인천공항지역지부는 18일 오후 1시 인천공항 터미널 3층 8번 게이트 앞에서 “제대로 된 인천공항 정규직화 대책회의 발족 및 입장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정규직 전환 등에 대해 노동조합과 제대로 대화할 것을 촉구했다.

노조는 대화를 위해 인천공항지역지부가 ‘제대로 된 인천공항 정규직화 대책회의’를 구성 출범시켰다고 밝혔고 “대통령 첫 번째 업무지시를 5천만 국민이 지켜보고 있다”며 이번의 논의와 결과가 “전국의 모델이 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또 이를 위해서 “정부, 공사, 노조가 함께하는 정규직화 논의를 시작”해야 한다며 노조는 “대통령께서 주문한 대화에 응할 모든 준비를 갖췄다. 정부는 물론이고 이제 인천공항공사가 문을 열어야 한다.”고 대화의 시작을 촉구했다.

11

12

1321

 

필자소개
곽노충
레디앙 현장미디어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