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18광주민주화운동
“조사‧수사권 있는 진상규명위 필요”
    2017년 05월 18일 11:59 오전

Print Friendly

김양래 5·18기념재단 상임이사는 신군부를 중심으로 한 당시 집권세력이 37년 전 광주에서 벌인 시민 살상 행위 등 5.18광주민주화운동과 관련해 “정부가 나서서 진상규명위원회를 만들고 조사권과 수사권을 줘야 한다”고 말했다.

김양래 상임이사는 18일 오전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과 인터뷰에서 “37년 동안 처벌을 받은 건 대법원에서 소위 전두환, 노태우를 비롯해서 신군부 중심세력만 실형을 받았고 나머지는 아무런 처벌을 받지 않았다”며 이 같이 말했다.

김 상임이사는 “얼마 전에 헬기 기총 소사라고 하는 게 밝혀졌지 않았나. 새로운 사실이고 새로운 증거”라며 “그것에 근거해서라도 이제 5·18에 대한 진상 규명이 새롭게 시작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상임이사는 “역대 정부가 서둘러서 봉합을 하려고 해오면서 가해자들이 나타나고 있다”며 “논란들 밑에서 독버섯처럼 나타나서 계속, 북한군 얘기까지 하고 그게 마치 사실인 것처럼 왜곡하고 포장하는 못된 사람들이 여전히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새 정부가 나서서 진상규명위원회를 설치하고 바로 진상 규명에 착수해야 한다”면서 “그 위원회엔 수사권, 조사권이 따라가야 한다”고도 했다.

아울러 김 상이사는 보수정부 하에서 ‘임을 위한 행진곡’이 제창되지 못했던 것에 대해 “저희가 생각할 때는 (광주민주화운동을) 의도적으로 욕보이기 위한 것으로 봤다”며 “이명박 정부부터 5·18에 대한 사실과 다른 왜곡들이 굉장히 광범위하게 퍼져나갔고, 정부가 그걸 방관했다. 박근혜 정부에서는 사실상 정부가 나서서 (광주민주화운동을) 왜곡하는 일까지 벌어졌다”고 비판했다.

9년 만에 제창할 수 있게 된 데에 대해선 “그 동안 5·18을 괴롭혀왔던 하나의 상징이 사라진 느낌”이라며 “당연한 결정인데도, 우리에게 굉장한 감동으로 지금 오고 있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