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지원 "김종인, 안철수 지원할 것"?
        2017년 04월 28일 12:05 오후

    Print Friendly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 상임선대위원장인 박지원 대표는 28일 김종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의 거취와 관련해 안철수 후보를 지원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지원 대표는 이날 오전 tbs 라디오 ‘김어준의 뉴스공장’과 인터뷰에서 “그제 아침 김 전 대표와 식사를 하고 그 내용을 안 후보와 충분히 토론했다”며 “입당 여부는 결정되지 않았지만 제가 받은 감으로는 입당은 하지 않고 외곽에서 안철수를 지원한다고 보면 좋겠다”고 말했다.

    박 대표는 “김종인 대표는 저에게 ‘내가 새누리당, 민주당 당적을 두 번 가졌다. 그런데 이제 이 이상 정치를 할 것도 아니고 새로운 당적을 갖지 않기 때문에 안철수는 돕겠다. 문재인 후보가 되어서는 안 된다’하는 공감대를 가지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그는 “안철수 후보가 오늘 기자회견을 하는데 거기에 김종인 대표는 함께 하지 않는 것으로 알고 있다”며 “안철수 후보도 개헌을 강조하지만 김종인 대표가 강하게 얘기해온 임기단축 문제는 공약에 포함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아울러 박 대표는 안 후보의 지지율 하락 국면에 대해 “조정기도 좀 있었다”면서도 “솔직히 TV토론에서 기대하는 안철수가 아니었다”면서 “안철수 하면 통합과 미래, 어떻게 민생을 살릴 것인가 그러한 것을 기대했는데 그 많은 말쟁이들 속에서 네거티브에 말려들었다”고 주장했다.

    홍준표 자유한국당 후보 상승세에 대해선 “홍준표 후보를 비하할 생각은 전혀 없지만, 공격적이고 과격한 극우보수를 자극할 수 있는 용어를 쓴 것에 따른 잠시의 현상”이라며 “건전한 보수들이 홍준표 후보를 택하지 않을 것으로 본다”고 전망했다.

    홍 후보를 상대할 캠프 차원의 전략이 있느냐는 질문엔 “홍준표 후보를 상대할 필요성을 아직 느끼지 못한다”며 “그러한 식으로 토론에 임하고 사방천지에 가서 그러한 발언을 쏟아내면 극단적인 국민들은 추종하겠지만 별 의미가 없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