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김홍걸 "박지원 발언, 아주 부적절"
        2017년 04월 18일 12:08 오후

    Print Friendly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3남인 김홍걸 더불어민주당 국민통합위원장은 18일 박지원 국민의당 대표가 ‘문재인 후보가 대북송금 특검으로 DJ를 골로 보냈다’고 주장한 것에 대해 “아주 부적절한 말씀”이라고 비판했다.

    김홍걸 위원장은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에 출연해 “우선 정당의 대표가 쓸 표현 자체가 아니고, 사실과도 전혀 다른 말”이라면서 “대북송금 특검 자체는 잘못 판단해서 나온 결정인 것은 맞지만 그것을 문재인 후보 개인에게 책임이 거기 다 있다고 말하는 것은 적절치 않다”고 이 같이 지적했다.

    김 위원장은 “(김 전 대통령은) 그런 부분을 다 잊고 책임이 누구에게 있든 간에 다 잊고 용서했기 때문에 그것을 자꾸 들추는 것도 적절치 않다”고도 했다.

    한편 그는 호남 표심과 관련해 “지금 제가 광주에 와있는데 잠시 표심이 흔들린 것은 있었지만 대부분 유권자들이 확실하게 정권교체 할 수 있는 승자가 될 수 있는 쪽을 밀어주자 하는 그 마음이 강하기 때문에 문재인 후보 쪽으로 표가 쏠릴 것”이라고 예측했다.

    김 위원장은 특히 “국민의당에서 지금 호남을 중시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호남은 현상유지만 하고 국민의당 중앙당과 안철수 후보는 수도권 영남 쪽의 보수표 문재인 후보 쪽으로 쉽게 오지 않을 표들을 공략하는데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고 본다”고 주장했다.

    당명이 기재되지 않은 안 후보 선거 벽보에 대해서도 언급하며 “국민의당이라는 이름을 없애고 후보 자신만 부각하는 것을 보면, 호남 색채는 지우고 안철수 개인만 부각시켜서 다른 지역 보수층 이런 쪽에 표를 얻겠다는 생각”이라며 “호남의 유권자들은 작년에 국민의당을 만들어냈다는 자부심을 갖고 계신 분들이 많은데 그분들을 이렇게 대하는 것이 호남 푸대접”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근본적으로 지난주 TV인터뷰에서 박지원 대표가 공식적으로 햇볕정책 포기를 선언했다”며 “안철수 후보가 사드 배치, 개성공단 문제 등에서 우경화를 하니까 자신들도 입장을 180도 바꿔꿔서 그렇게 말씀하시는 분들이 어떻게 김대중 정신을 계승한다고 하는지 전혀 이해가 가지 않는다”고 지적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