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바른정당 "유승민 완주"
    이종구 부위원장의 사퇴 요구 일축
        2017년 04월 18일 11:55 오전

    Print Friendly

    바른정당 선거대책위원회 종합상황실장인 이혜훈 의원은 18일 자당 소속 후보인 유승민 바른정당 후보가 사퇴하고 안철수 국민의당 후보를 지지해야 한다는 이종구 바른정당 선거대책위원회 부위원장의 발언에 대해 ‘제명 사유’라며 “자당 후보를 사퇴하라고 하고 다른 후보를 밀어야 된다는 말만큼 해당행위가 어디 있나”라고 말했다.

    이혜훈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사실이라면 정상이라고 볼 수가 없다”며 “당원과 국민의 뜻을 모아서 당의 후보로 뽑힌 사람을 ‘가능성이 없다’ 또는 ‘마음에 안 든다’고 사퇴하라고 한다는 건 반민주적이고 독단적인 발상이고, 국민을 우습게 여기는 시대착오적인 행태”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당협위원장들의 단체 톡방에선 ‘이종구 제명처리에 내가 앞장서겠다’ 이런 분들도 많이 나오고 굉장히 격한 반발이 있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유승민 후보의 지지율 4, 5% 때문에 안철수 후보가 떨어지면 국민의 요구를 저버리는 것’이라는 이종구 부위원장의 주장에 대해선 “그건 1등 하는 후보를 남겨놓고 모든 당 후보는 다 사퇴해야 된다는 논리”라며 “그렇게 말씀하시는 분이라면 국민의당에 가 계셔야 한다”고 반박했다.

    선거 비용 때문에 유승민 후보의 사퇴를 주장하는 것 아니냐는 물음엔 “돈 문제가 될 수가 없다. 이번 선거에서 당의 돈을 단 1원 한 푼도 당겨쓰지 않는다는 건 이미 천명을 했고 빚도 내지 않을 것”이라면서 “(이종구 부위원장이) 개인적인 정치적 입지의 유불리를 따져서 (안 후보 지지를 주장하는) 것이 아니겠나 다들 그렇게 짐작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런 논란 속에서도 바른정당 선대위는 유 후보에 대한 완주 의지를 분명히 했다.

    이 의원은 같은 날 SBS 라디오 ‘박지호의 시사전망대’에서 안 후보와의 후보단일화 가능성을 묻는 질문에 “본인에게 유리한지, 불리한지는 국민의당과 안 후보가 걱정할 문제이지 우리가 고민할 문제는 아니라고 본다”며 국민의당이 후보단일화를 제안하더라도 “국정운영상 협치 문제는 의논할 수 있지만 후보가 등록을 했고 완주 의사를 밝힌 만큼 그럴 가능성은 없어 보인다”고 잘라 말했다.

    정병국 바른정당 공동선대위원장도 이날 YTN 라디오 ‘신율의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종구 정책위의장 입장에서 걱정하는 부분은 이해가 가지만 당직자로서 그런 입장을 공개적으로 얘기하는 것은 옳지 않다”며 “선거라고 하는 것이 이번 선거 한 번으로 끝나는 게 아니다. 선거 공학적으로 접근하는 건 옳지 않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또 “(대선을 앞두고 있다고 해서) 선거의 유불리에 따라서 선거 공학적으로 접근하는 건 전 옳지 않다”고도 지적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창당을 했던 창당의 정신과 가치와 철학을 어떻게 국민들에게 차분하게 알리고 그것을 축적해나가느냐 하는 것이 정당 존재에 대한 이유”라며 “(유 후보 사퇴) 이 부분을 가지고 이러쿵저러쿵 얘기할 부분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유 후보의 완주 여부를 묻는 질문에도 그는 “당연한 것 아니겠나”라고 말했다.

    앞서 이종구 부위원장은 지난 16일 기자들과 만나 투표지 인쇄시점 직전인 오는 29일까지 기다려보고 “유 후보에게 사퇴를 건의해야 한다”며 “사퇴 건의가 받아들여지지 않으면 의총을 열어 후보 사퇴를 포함한 당 방향을 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특히 “당 대 당 통합은 아니어도 바른정당 의원들이 안철수 후보 지지 선언을 해야 한다”고까지 주장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