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미 핵항모 한반도 전개
    정의당 "위기 고조 중단"
    자유당, 사드 이어 전술핵 배치 주장
        2017년 04월 10일 01:43 오후

    Print Friendly

    미국이 북한의 5차 핵실험 징후가 있자 지난 8일 호주로 향하던 미 해군 핵추진 항공모함 칼빈슨함(CVN-70)을 한반도 인근 해역 이동시켰다. 북한의 핵 도발 억제와 중국에 대한 압박을 가하기 위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이와 관련해 국내 일부 정치권은 북핵 도발을 강력 규탄하는 한편 미국의 독자적인 군사 움직임에 강한 우려를 표하고 있다.

    추혜선 정의당 선대위 수석대변인은 10일 국회 브리핑을 통해 “미 트럼프 대통령이 미중 정상회담 도중에 갑작스레 시리아 폭격을 진행하는 등 예측불허의 행보를 보이고 있다”며 “미국은 (한반도) 위기를 고조시키는 군사 행동을 중단하기 바란다”고 촉구했다.

    추 수석대변인은 이보다 앞서 “무엇보다 북한은 전 세계를 향해 도발하는 것과 마찬가지인 핵 보유에 대한 야욕을 멈춰야 한다”면서 “핵실험과 같은 군사적 강경책을 고집하는 것은 더 이상 내부 단속을 위한 방안도, 외부에 대한 실효적 방어수단도 될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긴장을 고조시키는 책동을 멈추고 지금이라도 대화에 나서야 한다”고 덧붙였다.

    추 수석대변인은 “가장 중요한 것은 파국을 막기 위한 우리들의 자세”라면서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을 비롯해 모든 대선주자들은 전쟁으로 치달아가는 현재의 대결을 중단하라는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강조했다.

    장진영 국민의당 대변인 또한 미국이 한반도 인근으로 핵추진 항공모함을 배치시킨 것에 대해 “미중 정상회담에서 미국이 독자적으로 북핵문제를 해결하겠다는 방침을 천명한 이후에 이루어진 군사조치라 더욱 우려하지 않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장 대변인은 “미국은 한반도의 평화가 모든 외교, 군사행동의 필수적 전제조건이라는 것을 명심해야 한다”면서 “어떤 일이 있어도 한반도에 무력행위가 있어서는 안 된다”고 거듭 강조했다.

    또한 “북한에 무력도발 경거망동을 당장 중단할 것을 강력히 요구한다”며 “북한은 국제사회의 제재를 받아들이고 대화테이블에 앉는 것 외에 어떤 선택도 없음은 깨달아야 한다”고 말했다.

    반면 자유한국당은 핵추진 항공모함이 한반도에 재배치된 점을 근거로 북핵 위기가 고조되고 있다는 점을 부각, 사드 배치에 이어 전술핵 배치까지 주장하고 있다.

    중앙선거대책위원장인 원유철 의원은 이날 오전 국가대개혁 중앙선거대책회의에서 “싱가포르에 있던 칼빈슨 항공모함이 호주로 가려다가 다시 한반도로 재배치되고 있는 상황이고, 이번 주 4월 15일을 맞이해 북한 김일성 탄생 105주년을 기념하는 무력도발이 예상되어 있다”며 “우리 대한민국 국가와 국민의 안위를 위협하기 충분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원 의원은 “자유한국당 내에 ‘북핵 해결을 위한 의원들 모임’에서는 북한이 6차 핵실험을 할 경우에 우리도 즉각 핵무장 프로그램으로 돌입해야 된다는 ‘핵무장 트리거 선언’을 하자는 공동성명을 발표한 바 있다”며 “북한의 추가적인 핵실험 도발과 관련해 자유한국당의 홍준표 후보가 내세운 전술핵 재배치를 우리 모두 힘 있게 뒷받침해야 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