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석탄화력발전소, 이제 그만"
    정부, 미세먼지 심각하다면서 당진에 새 석탄화력 건립 승인
        2017년 04월 04일 06:32 오후

    Print Friendly

    정부가 미세먼지 원인 중 하나인 석탄화력발전소를 당진에 추가로 2기 더 건설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환경단체는 “정부는 당진 석탄화력발전소 건립 승인을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환경운동연합은 4일 논평을 내고 “주형환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은 즉각 사퇴하고, 신규 발전소 승인 결정을 차기 정부 출범까지 전면 보류하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이 단체에 따르면, 산업통상자원부는 전날인 3일 개최한 전원개발사업추진위원회에서 당진에코파워 석탄화력발전소 전원개발사업실시계획 승인을 의결하고 이른 시일 내 고시를 발표할 것으로 알려졌다.

    환경운동연합은 “정부가 지난해 미세먼지 관리 특별대책을 통해 대기오염 문제를 개선하겠다고 밝혔지만 정작 미세먼지의 주요 배출원인 석탄발전소의 추가 건설계획을 그대로 추진하고 있다”며 “시민들은 미세먼지 특단의 대책을 요구하고 있지만, 산업부는 국민의 생명과 안전보다 사업자의 이익 보호를 우선하겠다는 무책임과 직무유기로 일관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충남 지역은 석탄발전소 밀집 지역이다. 국내에서 가동되는 총 59기의 석탄발전소 중 29기가 이 지역에 밀집해 있다. 특히 이번에 추가로 2기가 더 지어질 당진에서만 세계 최대 규모인 6,040메가와트(MW)의 석탄화력발전소 10기가 가동 중이다.

    앞서 지난 달 9일 당진시민 1만1523명은 당진에코파워 찬반 주민투표를 위한 청구 서명을 제출, 이어 25일엔 전국에서 모인 1천여 명의 시민들이 당진에서 ‘석탄 그만! 국제공동행동의 날’ 집회를 열고 당진에코파워 계획의 취소와 재생에너지 전환을 요구했다. 당진시, 안산시 등 26개 지자체로 구성된 ‘에너지정책 전환을 위한 지방정부협의회’도 지난 1월 석탄화력발전소 건설 계획 철회를 요구하는 결의문을 채택한 바 있다.

    환경운동연합은 “시민 의사에 반하는 석탄발전소 추가건설을 결정한 산업부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전국의 시민사회와 함께 신규 석탄발전소 계획의 폐지를 관철하기 위한 활동을 계속 이어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당진집회

    지난달 25일 당진 석탄화력 반대 집회 모습들(사진=환경운동연합)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