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상정 "어떤 일 있어도 완주"
    2017년 03월 30일 02:32 오후

Print Friendly

정의당 대선후보인 심상정 상임대표는 30일 “정권교체를 위한 후보 사퇴는 지난 대선이 마지막”이라며 완주 의지를 분명히 밝혔다.

심상정 상임대표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제가 후보를 사퇴를 하면 정의당만 퇴장하는 것이 아니고 촛불시민이 퇴장하는 것이라고 생각한다”며 “있을 수 없는 일이라는 점 분명히 말씀드리고 이번엔 완주한다”고 이 같이 말했다.

‘어떤 정치적 변수에도 완주할 것이냐’는 사회자의 거듭된 질문에도 “(그렇다) 분명하게 말씀드린다”며 “선거 과정에서 단일화, 사퇴 없다. 당연히 완주할 것”이라고 재차 강조했다.

심 상임대표는 “이번에 정권교체는 이미 시민들이 다 해놓았다”며 “정권교체 지장이 될까봐 심상정을 믿고 정의당을 지지하고 싶은 분들도 억눌림이 있었는데 촛불시민들이 수구세력을 퇴출시켰기 때문에 이제는 억누를 필요가 없다. 대한민국 미래를 놓고 과감한 개혁의 리더십을 선택하는데 주저하실 필요가 없다”고 말했다.

1~2%대의 낮은 지지율 극복 방안으로는 “지금 큰 정당들이 내부 경선 이벤트를 대대적으로 하고 있는데, 각 당 후보들이 정해지면 저 심상정에 대한 지지도 모아질 것”이라며 “이번 대통령 선거는 정권교체 플러스가 돼야 하고 본선이 진행되면 대한민국의 대전환기에 필요한 과감한 개혁의 리더십으로 심상정을 집중해주실 거라고 믿는다”고 주장했다.

민주당과 국민의당 후보 경선에 대해선 “이미 후보가 (사실상) 정해진 상황에서 세몰이 차원의 이벤트”라고 규정했다.

문재인-안철수 양강 구도에 대한 전망이 나오는 데에는 “이번 대선은 대통령 하나 바꾸는 것 이상의 정권교체 플러스가 필요하다”며 “안철수 후보는 민주당보다도 더 오른쪽에 있는 후보다. 그것은 국민들이 원하는 개혁과는 거리가 멀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국민들은 오히려 민주당보다 더 과감하고 근본적인 개혁을 열망하고 있다”며 “촛불시민이 원하는 대한민국 사회 변화를 이뤄내려면 민주당과 정의당, 문재인과 심상정의 경쟁구도로 선거가 치러져야만 현상유지 정치를 넘어설 수 있고 그럴 때만 개혁이 추진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개헌의 방향성 등과 관련해선 “대선을 40여일 앞두고 개헌에 대해 대선주자들이 결정적인 어떤 제안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며 “특히 (개헌) 시기 문제, 임기 문제를 제기하는 것은 진의와 달리 정치적 의도로 비칠 우려가 있기 때문에 공론화는 바람직하지 않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