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근혜 친박 호위무사
심상정 "8인의 똘마니들"
강경 친박, ‘적폐 중의 으뜸 적폐’”
    2017년 03월 14일 05:10 오후

Print Friendly

심상정 정의당 상임대표가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호위무사를 자청하며 ‘사저 정치’에 나선 강경 친박계 의원들을 “8인의 똘마니”라고 규정하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심상정 상임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의원총회에서 사저 정치에 나선 박 전 대통령에 대해 “나라는 어찌되든 저 하나 살겠다는 적반하장에 참담함을 금할 수 없다”며 “그처럼 천지분간이 안 되니 탄핵까지 당한 것”이라고 질타했다.

심 상임대표는 “더 큰 문제는 이런 박 대통령을 지키겠다는 철딱서니 없는 국회의원들”이라고 지적했다.

박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서 퇴거하던 날 총집결했던 서청원·최경환·윤상현·조원진·김진태·박대출·이우현·민경욱 의원 등이 사저 보좌관을 꾸린 것으로 알려졌다. 서청원·최경환 의원은 총괄 및 자문, 윤상현·조원진·이우현 의원은 정무, 김진태 의원은 법률, 박대출 의원은 수행, 민경욱 의원은 언론 대응 등으로 업무 분담까지 해 박 전 대통령을 보좌하기로 했다는 것이다.

이에 대해 심 상임대표는 “박근혜 전 대통령은 무려 13개의 중대한 범죄 혐의로 기소된 형사 피고인이다. 헌재가 중대한 헌법위반을 사유로 파면을 확정한 국사범이기도 하다”며 “헌법을 수호할 의무를 가지며 다른 누구도 아닌 오직 국민에게 봉사해야 하는 국회의원이 중대한 범죄자의 하수인을 자처하는 것은 국기문란”이라고 비판했다.

심 상임대표는 “자유한국당이 헌법안의 공당을 자임한다면 민주주의와 법치주의를 정면으로 부정한 박근혜 전 대통령과 8인의 똘마니들을 즉각 출당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같은 당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들이 탄핵된 전 대통령을 엄호하고 나선 것은 박 전 대통령과 탄기국 등 탄핵거부 세력을 등에 업고 정치세력화를 도모하겠다는 것”이라며 “그야말로 알량한 세력싸움에 불과하다”고 지적했다.

노 원내대표는 “전 국민에 큰 상처를 주고도 한마디 반성과 사과도 없이 진실투쟁을 벼르는 전 대통령, 그리고 이러한 사람의 호위무사를 자처하는 이들 강경 친박세력이야말로 가장 먼저 퇴출되어야 할 ‘적폐 중의 으뜸 적폐’”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