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삼성동은 '친박 진지'?
    노회찬 "허망한 미련"
    "자유한국당, 자진해산해야 마땅"
        2017년 03월 14일 04:39 오후

    Print Friendly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가 14일 박근혜 전 대통령의 삼성동 사저를 중심으로 일부 강경 친박계 의원들이 박 전 대통령의 보좌에 나선 소위 ‘사저 정치’에 대해 “고 박정희 전 대통령의 독재의 잘못된 유산으로 세력을 규합하려는 허망한 미련을 아직도 버리지 못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박근혜 전 대통령의 이러한 시도는 성공할 가능성은 대단히 희박하고 허망한 바람이다. 꿈 깨라”며 이 같이 말했다.

    노 원내대표는 “우리나라 정치인 중에 자기 측근을 이렇게 많이 구속 시킨 사람이 누가 있나”라며 “나라를 망치는 데 신기록 세운 사람”이라고 혹평했다.

    다만 ‘사저 정치’에 동의하지 않는 자유한국당 의원 일부가 당에서 빠져 나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실제로 10여 명의 수도권 지역구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바른정당 입당을 고려하고 있다는 얘기도 있다.

    이에 대해선 “이렇게 민심과 정반대로 가게 되면 모두가 거기로 따라가지 못한다”며 “시대착오적인 강경수구세력과 합리적이고 온건한 보수세력이 분리되는 계기가 될 가능성이 있다고 본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인명진 비대위원장과 자유한국당이 빨리 결단을 내려야 한다”고 지적했다.

    노 원내대표는 “자유한국당이 배출한 대통령이 탄핵심판을 받았고 그 결과를 인정한다고, 수용한다고 하지 않았나. 그렇다면 자유한국당은 자진 해산하는 게 마땅하다”며 “당의 재산에도 미련 갖지 말고 국가에 헌납해야 한다. 그게 국민을 위한 도리”라고 말했다.

    아울러 박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를 조기대선 이후로 미뤄야 한다는 여권 일각의 주장에 대해선 “그 발상이야말로 박 대통령에 대한 정치 재판을 하자는 얘기”라며 “우리나라 헌법, 법률 어디에 정치적인 이유로 수사를 미루는 것이 가능하다고 나와 있나”라고 반문했다.

    그는 “(수사를 대선 후로 미루면) 이게 대선에서 쟁점이 된다”며 “수사를 할 거냐 말 거냐, 사면할 거냐 말 거냐를 쟁점화해서 면죄부를 받으려는 치밀한 계산에서 나온 얘기다. 조기수사에 착수하고 압수수색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