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청와대 증거인멸 막아야”
    조응천 "박근혜, 언행 보면 도피 우려…검찰, 출국금지해야"
        2017년 03월 13일 10:35 오전

    Print Friendly

    청와대 공직기강비서관 출신의 조응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3일 박근혜 전 대통령이 청와대 퇴거가 늦어진 데 대해 ‘증거 인멸’ 우려를 제기했다.

    조응천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청와대에서는 차기 대통령이 결정되면 그때부터 두 달 동안 각종 서류 문서 파기하고 메인서버 PC를 전부 다 포맷하고 디가우징(degaussing·저장된 정보를 복구 불가능하도록 지우는 작업)해서 완전 깡통으로 만들어놓는 작업을 한다. 지금도 아마 그런 작업을 하고 있지 않겠나 싶다”며

    조 의원은 “지금은 통상의 경우가 아니고 현재 청와대에서 근무했던 많은 사람들이 구속이 됐고 대통령은 뇌물 등의 피의자인 상황이다. 그리고 청와대 자체는 범행 장소”라며 “지금이라도 당장 황교안 대행이 청와대 쪽에 그런 식으로 하면 대통령 기록물 관리법 위반, 형법상 증거인멸죄에 해당할 소지가 있다는 것을 주지시켜야 한다”고 지적했다.

    그는 거듭 “청와대에서 증거들에 손을 댈 수 없도록 조치를 해야 한다. 나중에 큰 문제가 생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조 의원은 박 전 대통령의 해외 도피 등의 우려가 있다며 검찰이 반드시 출국금지 조치를 취해야 한다고 했다. 그는 “지금까지 박 전 대통령이 했던 언행을 보면 (이런 상황에서도 외국으로 갈지) 알 수 없는 상황”이라며 “검찰이 자신들의 수사 의지를 과시하기 위해서라도 제일 먼저 출국금지부터 할 것”이라고 말했다.

    ‘진실은 밝혀질 것’이라는 박 전 대통령의 마지막 메시지에 관해선 “삼성동 사저를 진지로 끝까지 농성하고 투쟁하겠다, 검찰 수사에 적극적으로 응할 의사가 없다, 지지층의 결집과 궐기를 촉구하는 걸로밖에 이해를 할 수 없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박 전 대통령이 퇴거를 한다는 소식이 언론을 통해서 전해진 것은 어제 오후 늦게였다. 그런데 수백 명의 지지자들이 아침부터 사저 앞에서 태극기를 들고 박 전 대통령의 사저 귀환을 기다리는 듯한 모습이 계속 나왔다”며 “언론도 모르는 그런 연락을 받고 지지자들이 거기서 대기를 한 것 아닌가”라고 반문하기도 했다.

    또한 “향후 40일 동안 삼성동 사저 앞에서 (친박단체들이) 집회신고를 한 걸로 보인다”며 “그러면 검찰이 압수수색 영장 혹은 체포영장을 들고 가서 집행을 하려고 하더라도 상당한 혼란이 있지 않겠나”라고 했다.

    지지자를 결집하고, 사저 앞 지지자들을 검찰의 수사를 피하기 위한 방패막이로 사용하는 등 강력한 법 투쟁을 시사한 것이라는 지적으로 풀이된다.

    조 의원은 “시간이 걸리더라도 진실은 밝혀진다고 말한 것은 검찰수사, 법원, 재판으로 밝혀질 것이라는 게 아니고 삼성동을 진지로 삼아 계속 ‘이게 진실이다’라고 메시지를 던지겠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