표창원 "처벌해야 할 대상"
친박단체의 특검 등 백색테러 위협
"가짜뉴스 배후, 전경련과 자유총연맹 의심돼"
    2017년 03월 02일 01:28 오후

Print Friendly

표창원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2일 박사모 등 친박단체가 박영수 특별검사, 손석희 JTBC 사장, 문재인 더불어민주당 전 대표, 이정미 헌법재판소장 권한대행 등을 겨냥한 백색테러 위협에 대해 “테러방지법에 규정한 테러 개념에 맞아 떨어진다”고 말했다.

표창원 의원은 이날 오전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와 인터뷰에서 “헌재나 특검 그리고 국민 다수를 공포에 몰아넣겠다는 의도성이 상당히 짙어 보인다”며 “공포 분위기를 조성을 해서 자신들이 원하는 방향으로의 변화를 이끌어내겠다는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정미가 판결 전에 사라져야 한다, 내가 살해하겠다’, ‘할복단을 모집한다, 준비물은 회칼, 흰장갑, 유언장이다. 특검 목을 쳐야 한다’ 등 인터넷 게시판에 올라오는 수위 높은 글들에 대해서도 “처벌 대상”이라며 “문제는 경찰에서 아직까지 적극적인 수사 의지를 보이지 않고 있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저희 지역 사무소 앞에서도 여전히 시위가 이루어지고 있다. 시위 그 자체야 얼마든지 할 수 있지만 주민들을 괴롭게 한다든지 위협과 공포를 느끼게 하는 폭력적 언사가 행해진다면 그것은 제지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일간지 형식을 그대로 담고 있는 가짜뉴스에 대해 “(개인이) 할 수 없는 일”이라며 “금액도 금액이지만 기획, 내용에 대한 공유와 배포는 상당한 조직과 인력과 돈이 투입된 것은 사실”이라고 말했다.

표 의원은 가짜뉴스를 배포하는 조직력과 돈의 근거지, 즉 가짜뉴스의 배후로 “전경련이 의심 받고 있다”면서 “뿐만 아니라 청와대에서도 허현준 전 행정관이 그런 일을 하다가 사직을 했다. 개인의 문제가 아닌 조직적이고 공식적인 업무였다면 이어지고 있을 것으로 추정이 된다”고 지목했다.

이어 “자유총연맹 역시 그 물결에 합류하고 있고, 홈페이지에 보면 보수단체의 총본산이라고 아예 명시하고 있다. 탄핵기각과 반대에 대해서 목소리를 높이고 공개 의사 표명도 하고 이런 부분도 (가짜뉴스의) 배후로 의심 받고 있는 정황”이라고 덧붙였다.

표 의원은 “더 큰 문제는 (가짜뉴스에) 세월호와 관련한 악성뉴스가 많다 보니 어제(1일) 광장에 오는 분들, 끝나고 가는 분들 중에 노란 배지나 리본을 달고 다니시는 분들이 친박 집회 참가자분들로부터 상당한 위협과 공격을 당하는 일이 계속 발생한다”고 우려했다.

문재인 전 대표 등 야권 대선주자들이 인터넷 위키백과에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의 정치인’으로 기재된 것 등 검색어 조작 논란에 관해선 “그 내용들이 상당한 전문성 내지는 의도성이 있다. 동일한 내용들이 여러 개인이나 단체를 향해서 행해지고 시기적인 특성을 봐도 정치 개입의 의도가 상당히 감지된다”고 말했다.

국정원 대선개입 사건의 재현이라는 일각의 우려에는 “국정원의 형식적인 기관은 분산된 것으로 현재 감지되고 있다. 즉 국정원과 군 사이버사령부에서 중심이 되어서 해 오던 일들을 다양한 형태의 보수단체 그리고 청와대에서도 한 부분을 담당해 왔던 것으로 보인다”며 “그런 부분들은 저희들이 상당히 긴장감을 가지고 모니터링을 하고 있다”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