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자유한국당 정우택
    탄핵반대 당론 요구 "부정적"
        2017년 03월 02일 01:24 오후

    Print Friendly

    정우택 자유한국당 원내대표는 2일 당내에서 나오는 탄핵 절차에 대한 문제제기, 탄핵 기각 촉구 당론 채택의 요구에 대해 부정적 입장을 피력했다.

    정우택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MBC 라디오 ‘신동호의 시선집중’과 인터뷰에서 김문수 비대위원이 주장한 탄핵 기각 당론 채택에 대해 “개인적 의견으로 받아들이고 있다. 당론으로 채택하기엔 다소 어렵고 문제점이 있다”면서 “지금은 이런 문제보다는 탄핵의 기각이나 인용 후에 국정 혼란과 갈등을 해소하는 노력이 필요한 때”라고 말했다.

    정 원내대표는 친박계를 중심으로 국회 탄핵 절차 자체를 문제 삼는 것에 대해선 “작년에 법무부에서도 국회 박 대통령 탄핵소추 절차에 대해서 적법하다는 내용의 의견서를 헌재에 제출했다”며 “국회 의결 절차의 위법성을 논의한다는 것은 적절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어 “법치주의 국가에서 헌법재판소의 결정에 불복하겠다고 하면 대한민국의 헌정질서가 무너지는 것이다. 이 문제에 대해 어떤 결정이 나도 승복을 해야 한다”며 “(탄핵이 인용되면) ‘아스팔트를 피로 물들이겠다’는 이런 험악한 얘기까지 나온다. 이번 탄핵 결정을 통해서 새로운 대한민국으로 갈 수 있는 길로 가야지, 어떤 사태의 함몰을 통해 국론분열로 가선 안 된다”고 덧붙였다.

    최근 범보수진영을 중심으로 제기된 박근혜 대통령 자진하야설에 대해 “국론 분열을 걱정하는 입장에서 대통령의 거취 문제를 제기했다. 그러나 대통령 거취 문제는 전적으로 대통령이 결정할 문제”라며 “그렇지만 청와대가 하야설을 일축한 만큼 이 문제에 대해선 추진동력은 사라졌고, 자꾸 언급하는 것은 불필요하다”고 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