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특검 수사기간 연장 거부
    시민사회 "국회, 황교안 탄핵하라"
        2017년 02월 27일 11:22 오전

    Print Friendly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이 27일 박영수 특별검사팀의 수사기간 연장 요청을 승인하지 않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시민사회계가 잇단 황 대행의 퇴진을 압박하는 기자회견을 개최하는가 하면 야권은 황 대행에 대한 탄핵 추진을 예고하고 있다.

    박근혜정권퇴진 비상국민행동(퇴진행동)은 이날 오전 서울정부청사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특검연장을 거부한 황교안도 공범이다. 황교안을 탄핵하라”고 밝혔다.

    당초 퇴진행동은 이날 기자회견에서 황 대행에 특검연장을 촉구할 예정이었으나, 황 대행 측이 연장 불승인을 발표하면서 황 대행 탄핵으로 입장을 변경했다.

    퇴진행동은 “특검은 김기춘 전 비서실장,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최경희 전 이대총장 등 16명의 관계자를 구속하고 전방위적 수사를 위해 애써왔다”면서 “그러나 삼성 외의 대기업에 대한 수사, 세월호 7시간 의혹, 우병우 전 민정수석에 대한 구속 수사 등 아직 제대로 시작조차 하지 못한 사안도 많다”고 설명했다.

    시민사회단체연대회의도 이날 오후 1시에 같은 장소에서 기자회견을 개최해 ‘황교안 즉각 퇴진’을 요구할 방침이다.

    시민단체연대회의는 “특검 수사기간 종료를 하루 앞둔 오늘 황교안 권한대행이 끝내 특검 연장을 거부한 것은 대통령과 그 측근들에 의한 국정농단 수사를 중단시키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한 것”이라며 “국회는 황교안을 탄핵하라”고 밝혔다.

    민주노총 또한 이날 ‘특검연장 거부한 황교안을 탄핵하자’는 제목의 성명을 내고 “특검기간 연장은 1400만 촛불민심의 요구였다”면서 “황교안의 거부권 행사는 스스로 헌정파괴-국정농단 범죄게이트의 공범임을 자백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회는 황교안의 안하무인한 권력놀음을 더 이상 용납하고 방치해서는 안 된다”며 “1400만 촛불은 황교안 탄핵을 요구한다. 국회는 황교안을 탄핵해야 한다”고 했다.

    이에 따라 정치권에서도 황 대행에 대한 탄핵 등 정치적 책임을 물을 방안을 추진하는 모양새다.

    정의당은 이날 황 대행에 대한 탄핵 추진을 야4당에 제안했다.

    심상정 상임대표는 이날 긴급 기자회견에서 “특검 강제 해산 조치로 방조범이 아니라 공범임을 분명히 했다. 국회는 황 대행에 대해 탄핵으로 정치적 책임 물어야 한다”며 “오늘 야4당 대표, 원내대표 연석회의를 열고 황 대행의 탄핵을 추진할 것을 제안한다”고 밝혔다.

    더불어민주당과 국민의당도 수위 높은 비판을 이어가며 황 대행에 대한 탄핵을 시사하고 있다.

    장진영 국민의당 대변인은 이날 ‘특검연장을 거부한 황교안 총리를 탄핵한다’는 제목의 논평을 내고 “특검연장을 거부한 국정농단 부역자 황교안 총리를 강력히 규탄한다”며 “국민의당은 권한을 남용하여 특검수사를 방해하고 국민을 배신한 황교안 총리에 대한 탄핵을 위해 총력을 기울일 것”이라고 강조했다.

    윤관석 민주당 수석대변인도 “국민의 명령을 거부한 황교안 권한대행에 대해서, 역사적인 2.27 만행을 결정한 황교안 권한 대행에 대해서 반드시 책임을 물을 것”이라고 탄핵 추진을 시사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