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분할·분사 반대"
    현대중공업 파업투쟁 돌입
    민주노총 "재벌세습 저지, 구조조정 분쇄, 총고용 보장" 요구
        2017년 02월 22일 01:39 오후

    Print Friendly

    민주노총은 22일 현대중공업 대주주인 정몽준 일가의 지배력 강화와 재벌 3세 경영권 세습을 위한 사업분할 방안 철회를 촉구하며 총력 투쟁을 예고했다.

    민주노총과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는 이날 오전 서울 정동 민주노총 13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수백 명의 노동자들을 산업재해로 죽게 만들고 불법 다단계 하도급으로 수만 명의 하청노동자들을 헌신짝처럼 져버린 현대중공업에 맞서 원하청 노동자, 금속노조, 민주노총이 총력 투쟁을 전개할 것”이라고 밝혔다.

    현대중공업지부는 ▲재벌 지배권 강화와 3세 경영세습을 위한 분할-분사 방안 저지 ▲노동자에게 일방적 책임 전자 구조조정 분쇄 ▲조선업 원하청 노동자 총고용 보장 등을 내걸고 이날부터 4시간 부분파업에 돌입한다. 이후 23~24일과 27일엔 전면 파업을 예정하고 있다. 특히 27일엔 노조 간부들을 중심으로 임시주주총회 참여 투쟁도 벌인다.

    1

    현대중공업지부 파업 관련 기자회견(사진=유하라)

    현대중공업은 오는 27일 임시 주주총회를 열고 회사 분할 계획서 승인의 건을 다룬다. 조선·해양, 전기·전자, 건설장비, 로봇 등 4개 회사로 인적 분할하는 안건을 다루고 이후 태양광발전사업과 선박사후관리업을 물적 분할해 최종적으로 6개 기업으로 나누는 방식을 추진 중이다. 현대중공업은 이를 경영정상화 방안이라고 주장하고 있다.

    만약 임시 주총에서 분사가 통과되면 많은 외주화는 더 확대될 것으로 보인다. 지금도 현대중공업 노동자 10명 중 7~8명은 비정규직이다.

    현대중공업의 이번 분사-분할의 목적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의 구속 사유와도 맞닿아있다. 이재용 부회장은 경영권 승계, 즉 ‘재벌세습’을 위해 정부에 조직적 지원을 받고 돈을 줬다는 혐의를 받고 구속된 바 있다. 노조는 현대중공업 역시 재벌세습을 위해 분사-분할을 추진하는 것으로 보고 있다.

    민주노총은 “이재용의 구속은 경영세습을 위해 대통령을 뇌물로 매수해서 국민의 노후를 갉아먹은 죄값을 치른 것”이라고 지적했고, 최종진 민주노총 직무대행도 “재벌의 상징인 이재용의 구속과 노조파괴 유시영의 법정구속을 현대중공업은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한다”고 말했다.

    현대중공업은 지난 한 해만 1조 6천억 원을, 지난 10년 동안엔 10조원이 넘는 흑자를 봤다. 그러나 2015년부터 경영정상화라는 미명 하에 구조조정을 통해 1만 5천명 이상의 노동자들을 희망퇴직이나 하청업체 폐업, 기성금 삭감 등의 형태로 대량해고해왔다.

    박상준 금속노조 수석부위원장은 “현대중공업이 많은 노동자 거리로 내몰고 멀쩡한 회사 분사-분할할 정도로 어렵냐고 묻는다면 단호히 아니라고 말할 수 있다”면서 “지난해 말에만 1조가 넘는 흑자를 보고도 구조조정을 강행하는 것은 불·탈법적으로 경영을 세습하려는 것이고, 노조를 무력화해서 마음대로 회사를 경영하겠다는 음모로 규정한다”고 질타했다.

    정병천 현대중공업지부 부지부장도 “조선산업 구조조정과 관련성이 떨어지는 사업 분할을 날치기 처리하겠다는 것은 박근혜 정권의 산업정책 부재와 불법행위로 빚어진 국정공백, 정치공백의 틈을 타서 기습적으로 정몽준 일가의 지배구조 강화와 3세 경영권 승계를 하겠다는 꼼수에 불과하다”고 비판했다.

    현대중공업노조는 임시 주주총회 참여 투쟁을 벌일 계획이다. 주총에 참여해 분사-분할 방안에 대해 반대하는 노조의 입장을 명확히 피력하겠다는 뜻이다.

    박상준 수석부위원장은 “현대중공업의 일방적이고 폭력적인 구조조정에 맞서 재벌의 불·탈법적인 경영세습을 막아내는 투쟁을 강력히 전개하겠다”면서 “향후 민주노총 조합원 17만이 함께하는 투쟁을 만들어서 재벌개혁 반드시 이뤄낼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대중공업은 지금이라도 성실하게 교섭에 응하라”며 “계속해서 일방적으로 구조조정 진행하면 조직적이고 강력한 저항에 부딪힐 것”이라고 경고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