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남 피살 사건도
사드 만능론으로 귀결?
김종대 "유승민, 사드교의 교주"
    2017년 02월 17일 11:29 오전

Print Friendly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이복형 김정남 피살사건 이후 보수진영에선 사드 한국 배치에 대한 주장이 다시 제기되고 있는 것에 대해 국방전문가인 김종대 정의당 의원은 17일 “사드로 모든 것을 연결하는 정략적인 정치행태”라고 강도 높게 비판했다.

김종대 의원은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 인터뷰에서 “북한이 이번에 발사한 고체연료 미사일은 사실 사드로 막을 수 있을까가 의문스럽다. 그런데 일부 보수정당은 새로운 미사일이 발사돼도 사드 배치, 김정남이 암살돼도 사드 배치를 주장한다”면서 “모든 북한에서 일어나는 것을 사드 배치로 연결하면서 야당 후보에게 사드에 반대할 것이냐고 윽박지르는 형태로 국면을 몰아가고 있다”고 이 같이 말했다.

특히 김종대 의원은 사드 구입에 이어 핵무장론에 대한 주장까지 하는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 등의 ‘안보관’에 심각한 문제를 제기했다.

김 의원은 사드 구입을 주장하는 유승민 바른정당 의원을 “사드교의 교주”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사드라는 것은 온 동네방네 갖다 붙일 무기가 아니고, 한반도에 배치한다고 해서 사드가 해결사가 되는 것도 아니다”라면서 “올해 미국은 사드 추가 생산을 안 한다. 한국에 배치하고 추가생산 예산을 책정해놓지 않아서 돈을 줘도 사올 사드가 없다”고 말했다. 유승민 의원이 현실적으로 가능하지 않은, 혹은 사드에 관한 정확한 정보도 알지 못한 채 정치적 주장만 펼치고 있다는 비판으로 풀이된다.

핵무장론에 대해선 “무엇만 벌어지는 외골수로 몰아가는데 핵무장이라는 극단적 시나리오가 도대체 가능하기나 한 얘기인가. 이것은 하나 마나 한 얘기”라고 일축했다.

김 의원은 “안보 현안을 키우기 위한 정략적인 목적으로 비현실적인 얘기를 해 버리고 이것을 가지고 윽박지르면서 결국은 되지도 않을 이야기에 공연히 정치쟁점만 만들고 있다”고 질타했다.

아울러 국민의당이 김정남 피살사건을 계기로 사드 반대 당론을 재검토하기로 한 것에 대해선 “전형적인 눈치보기 정치”라며 “박지원 대표가 성주까지 국회의원 20명 데리고 가서 상주로 사드 못 오게 하겠다고 과시적 행태를 한 당은 국민의당 하나밖에 없다. 처음엔 사드 반대로 당의 위신을 세우고, 그 다음에 무관심, 그 다음에 당론변경으로 변해가는 이 수순은 눈치보기 정치의 전형”이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