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 논란
    이철희 "문재인, 책임있는 답변 필요"
        2017년 02월 10일 11:55 오전

    Print Friendly

    이철희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10일 문재인 캠프에 영입된 전인범 전 특전사령관에 관한 각종 논란이 불거지는 것에 대해 “영입 그 자체에 대한 문재인 전 대표의 책임 있는 답변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이철희 의원은 이날 오전 평화방송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의 인터뷰에서 “영입 과정에 대해서 문재인 후보 측이 성찰해야 될 대목이 있는 것 같다”고 이 같이 지적했다.

    이 의원은 “제가 박근혜 정부 인사와 관련해서 검증이 부실하다, 수첩인사 하는 것 아니냐 이런 비판을 많이 해 왔다. 의미 있는 분들을 영입할 때에는 시간을 두고 충분히 검증을 해야 하는데 그게 좀 부족했다는 것이 지금 확인됐다”며 “이 문제도 좀 분명하게 정리를 하고 넘어가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재인 전 대표가 영입 철회까지 고려해야 한다고 생각하느냐는 사회자의 질문에도 “그런 것까지 다 열어놓고 캠프가 결론을 내줘야 한다는 것”이라며 “언론에서 제기하는 문제가 100% 확인된 사실인지는 모르겠지만 제기된 우려와 의혹에 캠프가 책임 있는 답변을 내놔야 되는 것이고 그런 조치도 포함될 수 있다”고 했다.

    한편 안희정 충남도지사가 제안한 새누리당을 포함한 ‘대연정’ 논란에 대해 “그 부분은 안 지사가 분명하게 정리를 해 주실 필요가 있는 것 같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연정이 한두 개의 법안을 가지고 타협하는 게 아니다. 안정적으로 지속적으로 정부 구성에서부터 법안 통과까지 협력하는 것이기 때문에 새누리당과 안정적인 연정 구도로 갈 것이냐에 대한 설명을 해야 한다”며 “그러지 않는다면 오해를 불러일으킬 가능성이 있어서 이 것은 안 지사의 몫”이라고 말했다.

    아울러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대선 출마 가능성에 대해선 “출마하기 어렵다고 본다”며 “누가 봐도 설득력이 없고, 상식적으로 이해가 안 된다. 대통령이 탄핵이 돼서 총리로서 권한대행을 하고 있는 분이 물러나면 누군가가 권한대행을 또 해야 한다. 대행의 대행이 되는 구도가 우선 설득력이 없다”고 했다.

    그러면서 “지금 총리는 대통령이 탄핵되기까지의 상당한 역할 책임을 져야 할 부분이 있는 직위에 있었다. 그런 분이 그런 것을 다 무시하고 출마한다는 것 자체가 저는 설득력이 없다”고 덧붙였다.

    이 의원은 범여권의 가장 유력한 후보로 “당이 나눠져 있고 명확하게 앞서가는 후보가 없어서 어떻게 될지는 모르겠지만 개인적 생각으론 바른정당의 유승민 후보가 본인 철학도 있고 정치구상도 분명하니 후보로 될 가능성이 크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