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안희정의 대연정,
    박근혜와 연정한다는 것"
    노회찬 "역사 청산 아니라 잘못된 과거사로 퇴행하는 것"
        2017년 02월 06일 10:41 오전

    Print Friendly

    노회찬 정의당 원내대표는 6일 안희정 충남도지사의 새누리당, 바른정당 등과의 대연정 제안에 대해 “대통령이 탄핵받는 상황에서 가장 책임이 큰 두 당과 연정하겠다는 것은 박근혜 대통령과 연정하겠다는 것과 똑같은 뜻”이라고 비판했다.

    노회찬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평화방송 라디오 ‘열린세상 오늘! 김성덕입니다’와 인터뷰에서 “민주당이 과반을 차지하지 못하고 있다고 해서 자동으로 연정을 해야 된다고 생각하지 않는다”며 “기계공학적으로 따질 문제도 아니고 특히 지금 여당은 사실 후보도 내면 안 되는 당 아닌가”라며 이 같이 말했다.

    이어 “박근혜 대통령을 따르던 세력하고 연정을 하겠다는 것 자체가 역사를 청산하는 것이 아니라 잘못된 과거사로 퇴행하는 것이라고 본다”며 대연정 구상에 대해 거듭 반대 입장을 피력했다.

    야당이 집권한다고 해도 새누리당과 바른정당의 의석수를 감안하면 이들을 협치의 대상으로 봐야 하지 않겠느냐는 질문엔 “정치하는 사람은 민심을 등에 업고 정치를 해야 된다고 본다. 올바른 노선을 택하고 정책을 추진한다면 국민들이 응원할 것이고 그 힘으로 야당들을 설득하고 조율을 해야 한다”며 “그 사람들(새누리당, 바른정당)과 손 잡으려면 대가를 줘야 할 것 아닌가. 그런 식으로 타협을 하게 되면 정치 발전은 있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새누리당은 당명개정 후보군 중 ‘보수의 힘’을 가장 유력한 당명으로 검토하고, 당 로고도 태극기를 연상하는 모양으로 변경할 것으로 알려졌다. 태극기 집회를 지지하는 등의 전통 보수지지층을 결집하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이에 대해 노 원내대표는 “박근혜 대통령을 당원으로서 싸 안은 채 이름만 바꾸면 뭐하나. 최순실이 최서원으로 개명했다고 해서 사람이 달라졌나”라고 지적했다. 태극기를 연상하는 당 로고에 대해선 “태극기에 대한 모욕”이라며 “범죄자가 태극기 들고 자수한다고 해서 더 많이 봐주나”라고 비판했다.

    이어 “새누리당이 진정으로 반성을 한다면 국민들에게 사과해야 하고 국정농단의 책임이 큰 인사들을 당에서 축출시키고 박근혜 대통령을 제명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한편 황교안 대통령 권한대행의 새누리당 후보로서의 대선출마와 관해 “탄핵이 인용이 되면 탄핵 당한 그 정권과 대통령을 2인자로서 모셔온 국무총리는 같이 물러나는 것이 너무나 당연하다”며 “탄핵이 인용이 된 이후에 출마를 한다면 박근혜 대통령이 출마하는 것과 다름없다고 본다”고 질타했다.

    황 권한대행이 출마할 경우 야권에 더 유리한 구도가 만들어질 수 있다는 일각의 분석에 대해선 “정치공학적으로 보면 그렇지만 정치를 꼭 유불리만 가지고 할 문제는 아니다”라며 “(황교안 권한대행이 출마하면) 국민들의 정치 불신이 대단히 높아질 것이라고 보기 때문에 그래서는 안 된다고 생각한다”고 지적했다.

    특검 수사기간 연장과 관련해 황 권한대행이 이를 승인하지 않을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는 것에 대해 “(황 권한대행이 특검연장 안을) 받아들일 가능성이 적다고 본다”면서도 “황교안 총리가 사적인 이해관계를 뛰어넘어서 이 문제를 처리해야 된다고 본다”고 말했다.

    특히 노 원내대표는 “정의당 특검법안(노회찬 원내대표 발의)에는 특검 수사기간의 연장을 대통령의 승인이 아니라 국회의장의 승인을 받도록 했다”며 “그것을 당시에 민주당 등 야당들이 반대해놓고 이제와 특검 연장 때문에 고민하는 모습이 참 안쓰럽다”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