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상구 "정의당 변화의 시작은?"
    "이제 정의당에 꼭 필요한 것은 ‘가슴 뛰는 변화’"
        2017년 02월 01일 09:00 오전

    Print Friendly

    정의당 대선 경선 출마를 선언한 강상구 정의당 교육연수원 부원장이 31일 정의당의 대선 흥행 키워드로 ‘40대 대선후보’, ‘이변’, ‘새로움’을 꼽으며 상대 후보인 심상정 상임대표를 비롯한 기성정치인과의 차별성을 부각하고 있다.

    강상구 후보는 이날 오후 ‘정의당 변화의 시작은 대선 경선 이변으로부터 시작됩니다’라는 제목의 보도자료에서 “정의당의 정체는 ‘신선한 변화’의 부재 때문”이라며 정의당을 비롯한 진보정당에 새로운 리더십이 필요하다고 역설했다.

    강 후보는 “정의당 이대로는 안 된다”며 “일찌감치 박근혜 대통령 퇴진과 탄핵에 앞장서 왔고, 특검을 통해 수많은 부역자들을 사법처리하는데 일조했으나, 정의당이 받게 된 것은 지지율 정체라는 결과였다”고 지적했다. 그는 “할 수 있는 한 가장 열심히 투쟁해 온 정의당이 촛불시위 끝에 왜 이런 결과를 얻게 되었는지 냉정한 성찰이 요구된다”고도 했다.

    또한 “정의당은 더 이상 뉴스가 없는 정당이 됐다. 그 여파인지 정의당의 대통령 후보 선출도 그다지 조명을 받지 못하고 있다”며 “국민들의 눈에 정의당이 더 이상 새로울 것이 없는 정당이라는 점이 가장 큰 문제”라고 평가했다.

    이번 정의당 대선 경선은 진보정당 내 ‘신-구 세력’의 대결로도 여겨진다. ‘새로움’, ‘변화’, ‘이변’ 등의 긍정적 키워드는 심 상임대표와 비교하면 강 후보가 우위를 점하고 있는 부분이다. 일각에선 이번 경선을 통해 노회찬·심상정의 뒤를 잇는 새로운 진보정치인의 출연이라는 기대가 나온다.

    강 후보는 촛불국면에서 정의당의 지지율이 오르지 않은 주요 원인을 ‘리더십 정체’로 꼽았다. 기성 정치인의 이미지가 강한 노회찬·심상정과 장기적으로 두 사람 외엔 눈에 띄는 새로운 정치인이 등장하지 못하는 구조가 지지세를 끌어 올리지 못하는 원인 중 하나라는 것이다.

    강 후보는 “정의당은 그동안 오래된 리더십에 의해 정체돼 있었다”며 “국민으로부터 지지를 이끌어내고 앞으로 나아가게 할 동력이 만들어지지 못한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정의당의 유력 대선 후보가 당 지지율에 훨씬 못 미치는 지지율을 기록하고 있는 것도 같은 이유”라고 했다.

    그는 상대 후보인 심상정 상임대표를 겨냥한 듯 “이 시점에 정의당의 선택은 달라야 한다. 또 다시 무난한 후보에 무난한 결과를 만들어서는 안 된다”며 “이번 대선에 정의당에서는 다른 정당 기성후보와 차별화된 후보가 출마해야 한다”고도 했다.

    물론 심 상임대표가 무난하게 경선에서 승리할 것이라는 전망이 많다. 그러나 ‘유일한 40대 후보’의 경선 승리라는 ‘이변’이 정의당 대선 흥행카드로 작용할 수 있다는 것이 강 후보 측의 입장이다.

    강 후보는 “정의당에 이제 꼭 필요한 것은 ‘가슴 뛰는 변화’다. 그리고 이번 대선이 그 출발점이 되어야 한다. 이번 대선이 그 출발점”이라며 “예선에서 이변이 일어나야 본선에서 정의당이 주목받을 수 있다”고 했다.

    그는 거듭 “문재인, 반기문, 안철수와 차별화하지 않으면 정의당은 들러리일 뿐”이라며 “40대의 젊은 정치인인 강상구가 그들과 완전히 차별화된 정의당만의 정치를 보일 것이며, 정의당에서 ‘이변’을 만들어 본선에서 ‘격변’을 불러오겠다”고 강조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