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비운의 혁명가
    트로츠키의 삶과 사상
    [책]《무장한 예언자》《비무장의 예언자》《추방된 예언자》(아이작 도이처/시대의창)
        2017년 01월 30일 04:23 오후

    Print Friendly

    20세기 혁명사의 중심에 있는 트로츠키의 삶과 사상이 펼쳐진다

    레닌과 함께 러시아혁명을 주도한 트로츠키. 그러나 그는 ‘혁명의 별’에서 자신이 주도한 혁명에 배반당하고, 사회주의 진영에서는 반혁명분자로 자본주의 진영에서는 위험한 공산주의자로 낙인 찍혀 지구상의 모든 정권으로부터 배척당한 비운의 혁명가이다.

    이 책은 트로츠키라는 한 인물의 생애와 사상을 다룬다. 그러나 동시에 트로츠키의 인생 대부분이 혁명의 대의를 이루는 데 바쳐진 만큼 그의 삶을 따라가다 보면 러시아혁명의 역사를 자연스럽게 파헤칠 수 있다.

    아이작 도이처는 트로츠키의 파란만장한 삶과 혁명적 사상을 3권의 책에 담았다. 이 책은 20세기 혁명사를 연구하기 위한 필수 자료이자, 고뇌하는 인간 트로츠키의 면모를 보여주는 역작이다. 체포, 유배, 탈출, 망명, 영광, 외로움 등이 교차하는 파란만장한 트로츠키의 삶과 꿈, 사상을 실감나게 그려냈다. 특히 후버 도서관, 런던 도서관, 대영박물관에 소장된 비밀문서와 하버드 대학 트로츠키 문서보관소의 방대한 자료를 동원한 고도의 과학적 탐구 조사를 토대로 완성해내 20세기 혁명사에 관련해 다양한 지식을 얻을 수 있다.

    트로3부작

    레닌의 후계자이자 스탈린의 맞수 트로츠키

    《무장한 예언자 트로츠키 1897-1921》는 트로츠키 평전 3부작 시리즈 첫 번째 책으로 1879년부터 1921년까지의 트로츠키의 삶을 전해준다. 부유한 유태인 지주의 아들이었던 트로츠키가 혁명가로 거듭나는 과정을 비롯해 뛰어난 조직가, 대중선동가, 전략가이자 사상가로서 그가 러시아혁명에서 한 역할과 그 이론적 토대를 살펴본다. 레닌의 후계자로, 스탈린의 맞수로, 불굴의 낙관주의자로 세상을 살았던 트로츠키의 초창기 모습을 생생히 느낄 수 있다. 이 시기는 트로츠키의 전성기로, 아이작 도이처는 트로츠키가 어떤 활동을 벌였으며 이를 통해 그가 어떻게 혁명의 원칙을 지켜나가려고 했는지를 자세히 조명하였다.

    혁명의 영웅에서 배반자로 전락한 트로츠키의 휴먼드라마

    《비무장의 예언자 트로츠키 1921-1929》는 트로츠키 평전 3부작 시리즈 두 번째 책으로 1921년부터 1929년까지의 트로츠키의 삶을 전해준다. 혁명을 성공시킨 뒤 레닌의 후계자로까지 지목됐던 트로츠키가 당내 권력다툼에서 패하고 혁명의 영웅에서 혁명의 배반자로 날조되는 과정을 이야기하였다. 이를 통해 일국사회주의에 맞서 국제사회주의를 주창하고 관료주의에 맞서 당내 민주주의를 외치는 트로츠키의 휴먼드라마를 볼 수 있다. 특히 스탈린과 트로츠키 사이의 첨예한 갈등을 중심으로 서술하여 거대한 혁명의 역사 속에서 한 인간이 어떻게 영광을 누리고 어떻게 시련의 길에 들어섰는지를 생생히 보여준다.

    결코 좌절하지 않은 불굴의 낙관주의자 트로츠키

    《추방된 예언자 트로츠키 1929-1940》는 트로츠키 평전 3부작 시리즈 마지막 책으로 1929년부터 1940년까지의 트로츠키의 삶을 전해준다. 트로츠키가 여러 망명지를 전전하며 외로운 투쟁을 벌이다가 멕시코에서 스탈린이 보낸 자객에 의해 비참하게 살해되기까지의 과정을 이야기하였다. 그 어떤 비극작품보다도 비극적인 트로츠키의 최후를 다루며 자신이 일군 혁명으로부터 배반당하고 가족과 동지를 모두 잃는 참혹함 속에서도 결코 좌절하지 않는 트로츠키의 낙관주의적 면모를 생생히 소개하였다. 아울러 죽는 순간까지도 자신의 선택에 후회하지 않는 트로츠키의 당당함과도 마주하게 될 것이다.

    역사에는 가정이 없다지만…

    러시아혁명이 일어난 지도 100여 년이 되었다. 1989년 베를린 장벽이 무너진 데 이어 1991년 소련이 붕괴되고 중국마저 개방 정책으로 전환했다. 사실상 지구상의 현실 사회주의 체제가 그 오류를 드러냄과 동시에 몰락해버렸다. 이런 시점에 몰락한 체제의 문을 연 혁명을 다시 들추는 것이 무슨 의미가 있느냐고 묻는 사람들도 있을 것이다. 그러나 냉전 이데올로기라는 닫힌 틀에서 벗어났다는 지금, 세계는 신자유주의라는 보이지 않는 폭압과 정치의 보수화라는 흐름 속에서 갈등의 불씨를 키우고 있다. 바로 이 시점에서 우리는 객관적인 관점으로 지난 세기의 역사, 정치, 사회를 파악해 그 의미와 영향을 살피고, 오류의 원인을 파악해 새로운 미래를 구상해야 한다.

    트로츠키 평전 3부작은 그런 맥락에서 러시아혁명을 제대로 이해할 수 있게 한다. 부유한 유태인 지주의 아들이었던 트로츠키가 혁명가로 거듭나 마침내 압제와 착취에 신음하던 러시아 인민을 해방시키는 과정을 따라가다 보면, 차르 체제가 유지되던 농업국가 러시아의 후진적인 배경에서 어떻게 최초의 노동자혁명이 일어날 수 있었던가 하는 의문이 풀린다.

    소련이 미국과 더불어 양대 맹주가 되어 세계를 이분하던 냉전 시대에 트로츠키의 주장은 스탈린주의마저 등을 돌린 탓에 명백한 오류이자 환상으로 여겨졌다. 하지만 트로츠키의 의도와 달리 일국사회주의로 변질되고 경직된 체제로 이행해간 정권과 당의 타락과 부패로 인해 소련은 붕괴되고 말았다. 만약 러시아혁명 이후 스탈린이 아닌 트로츠키가 레닌의 뒤를 이었다면 오늘날 세계의 모습은 어떻게 달라졌을까? 러시아 혁명정권이 당내 민주주의를 확립하고 진정한 의미에서 혁명의 국제화를 이루었다면 어떻게 되었을까? ‘역사에는 가정이 없다’고 하지만 이 책은 정말 많은 것을 되묻게 한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