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박원순, 대선 불출마 선언
        2017년 01월 26일 12:13 오후

    Print Friendly

    야권의 유력 대선주자 중 한 명이었던 박원순 서울시장이 26일 대선 불출마를 선언했다.

    박원순 시장은 이날 오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이번 대선에 출마하지 않기로 했다”며 “저의 결정은 정권교체에 대한 국민들의 열망과 염원, 기대, 그리고 저의 역할에 대한 깊은 고민을 한 끝에 내린 것”이라고 밝혔다.

    야권 공동경선 등 경선룰에 관한 요구가 당 지도부에 수용되지 않으면서 ‘야3당 공동정부 구성’이라는 박 시장의 대표 공약 실현의 가능성이 희박해진 상황이다. 이를 비롯해 최근 계속되는 지지율 부진도 불출마로 가닥을 잡은 배경으로 풀이된다.

    박 시장은 “그동안 대한민국을 새롭게 바꾸겠다는 열망으로 열심히 노력했지만, 국민의 마음을 얻지 못했다”며 “성찰과 단련의 계기로 삼겠다”고 말했다.

    그는 “비록 후보로서 길은 접지만 앞으로 국민의 염원인 정권교체를 위해서 더불어민주당의 당원으로서 제가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할 것”이라며 “정권교체 이후, 민주개혁 세력의 단결을 통해 새로운 정부가 성공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할 것”이라고도 덧붙였다.

    아울러 “저는 다시 시민 속으로 들어가겠다”면서 “서울시장으로서 서울을 안전하고, 시민들이 행복한 세계최고의 글로벌 도시로 만들어나가겠다”며 서울 시정에 집중할 것이라고 했다.

    필자소개
    유하라
    레디앙 취재기자

    페이스북 댓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