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강성 친박 반발에도
    끝내 출범한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
        2017년 01월 10일 07:36 오전

    Print Friendly

    강성 친박들의 방해로 지난 6일 출범이 한 차례 좌절되었던 새누리당 인명진 비대위가 끝내 출범했다. 9일 오후 2시 예정되었던 새누리당 상임전국위는 5시간을 기다린 끝에 외국에서 귀국하는 이철우 의원을 참여시켜 45명 정원 중 과반수를 가까스로 넘긴 23명이 참석하여 1차 비대위원을 선출했다.

    이날 상임전국위 회의에서 박완수 의원과 김문수 전 경기도지사, 당연직인 정우택 원내대표와 이현재 정책위의장 등 4명을 비대위원으로 선출하는 내용의 인선안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인명진 비대위원장이 포함된 5명의 비대위원회는 10일 첫 회의를 열어 인적 청산 등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앞서 상임전국위 개최 직전까지 초선의원 34명이 인 비대위원장의 혁신을 지지한다는 입장을 밝히기도 했으며, 소속 의원 99명 중 인적 쇄신에 동참하겠다는 입장을 인 위원장에게 전달한 숫자도 68명이 된다고 인 위원장이 기자회견을 통해 밝히기도 했다.

    한편 인 비대위원장의 인적 청산 표적이 된 강성 친박의 좌장인 서청원 의원은 비대위 출범에 대해 강하게 반발했다. 서 의원은 이날 오후 입장자료를 통해 “지난주 회의 때는 53명이었던 정족수가 오늘 회의 시작 때는 51명으로, 저녁에는 현장에서 4명이 줄어 47명이 됐다”면서 “4·19혁명의 원인이 됐던 사사오입에 버금가는 폭거”라고 비판했다.

    필자소개
    레디앙
    레디앙 편집국입니다. 기사제보 및 문의사항은 webmaster@redian.org 로 보내주십시오

    페이스북 댓글